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첫 출근..청문회 준비와 금융위 "간부들 상견례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첫 출근..청문회 준비와 금융위 "간부들 상견례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7.07.0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4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예금보험공사로 처음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있다.사진=연합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4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예금보험공사로 처음 출근해 금융위 주요 부서의 현안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았다.

 

김용범 금융위 사무처장은 최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금융위 "간부들과 상견례를 하고 금융정책국을 시작으로 업무보고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현안보고의 첫 주제는 가계부채 현황 파악과 해결방안을 위한 논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주무부서인 금융정책국은 최 후보자에게 다음 달 발표 예정인 ‘가계부채 종합대책’과 ‘기업구조조정 펀드 등 새로운 구조조정 방식’을 보고한다.

 

금융정책국 보고 내용에는 가계부채의 전반적인 현황,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도입 준비 상황, 신(新) DTI(총부채상환비율) 도입 방안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정책국 보고가 끝나면 금융서비스국, 자본시장국 등이 돌아가면서 인터넷 전문은행, 실손의료보험료 인하 방안, 신용카드 우대수수료 가맹점 확대 등 핵심 국정 과제의 진행 상황을 보고한다.

 

업무보고를 마치고 나면 인사청문 요청서를 받은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들의 서면질의가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김 사무처장은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의 첫 출근은 “청문회에 대비해 현안을 숙지하고, 자기 생각과 실무진의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는 신임 위원장 인선 지연으로 보직을 받지 못한 과장급 4명과 변호사, 공인회계사를 포함해 청문회 준비팀을 꾸렸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