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세월호 유족 면담…정부 차원 대책 표명
文대통령, 오늘 세월호 유족 면담…정부 차원 대책 표명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7.08.1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후 첫 주말인 13일 오전 기자들과 산행 전 청와대 경내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전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보낸 편지를 읽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중앙뉴스=김주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등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대통령은 유족에게 직접 사과의 뜻을 표명하고 정부 차원의 후속대책도 함께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3년이 지나도록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을 만나 정부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직접 사과와 위로를 하고 유가족 의견을 듣고 정부 차원의 의지와 대책을 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만남은 '304명 희생된 국민을 책임지는 국가의 사명'이라는 부제로 진행되며, 대통령과의 면담을 원한 유가족과 세월호 참사 생존자 등 200여명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과 전병헌 정무수석, 하승창 사회혁신 수석 등이 자리하고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더불어민주당 전해철·김철민·박주민 의원이 동행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 이후 1시간 동안 피해자 가족의 의견을 경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당초 6월 말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을 추진하려 했지만 미국·독일 방문 일정 등으로 계속 미뤄져왔다.

 

문 대통령은 대선 뿐 아니라 당선 이후에도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지난 5월 15일에는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을 구하다 목숨을 잃은 기간제 교사 故김초원·이지혜씨에 대한 순직 인정을 지시했고, 이에 공무원연금공단과 인사혁신처는 지난달 이들에 대한 순직을 인정했다.

 

정부는 미수습자 수습 및 진상규명 작업 외에 추모시설 설치와 4·16 재단 설립, 해양안전 체험관 건립 등 후속조치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