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정기국회 3일 만의 파행…정치권, 한국당 보이콧 '명분 없어' 비난
9월 정기국회 3일 만의 파행…정치권, 한국당 보이콧 '명분 없어' 비난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7.09.0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한반도 위기 감안해 안보 관련 상임위 응할 것
▲ 9월 1일자로 개원한 정기국회가 사흘 만에 파행을 빚었다.     ©연합뉴스


[중앙뉴스=김주경 기자] 9월 1일자로 개원한 정기국회가 사흘 만에 파행을 빚었다. 자유한국당은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해 장외투쟁을 선언한데다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과 6차 핵실험으로 한반도 위기가 가중되는 등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지난 3일 의원총회를 열어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를 '언론 장악'으로 규정, 대정부 투쟁을 선언하면서  정기국회 일정을 전면 거부했다. 다만, 북한이 6차 핵실험으로 안보 위기의식이 가중된만큼  안보 관련 상임위에 대해서는 한시적으로 참여한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안보 문제는 당파를 떠나 임하는 것이 그동안의 노선이었기에 국방위와 정보위는 참석하는 것으로 입장을 정했다"며 "금주내 (문재인 정부의) 안보무능을 지적하는 대규모 국민보고대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명분없는 보이콧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정기국회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 "안보위기 국면이 전례없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상태인데다가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야 하는 민생현안이 시급함에도 부당노동 행위에 대한 조사를 거부하는 (김장겸) MBC 사장의 거취문제로 국회를 전면 보이콧한다는 것은 정말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법 집행에는 예외가 있을 수 없다"며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적법절차를 부정하고 김장겸 지킴이 노릇을 하고 계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홍준표 대표가 2008년 원내대표 때 당시 정연주 KBS 사장 문제와 관련, '소환장을 두세 번 발부했으면 그다음에는 절차에 따라 체포 영장을 발부하는 것으로 언론탄압으로 몰고 가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하며 "지금이랑 180도 다르다. (홍 대표가) 지금 말 바꾸기를 하시는 것"이라고도 꼬집었다.

 

한국당의 장외 투쟁 선언으로 당분간 '반쪽 국회'가 불가피, 국정감사를 포함해 예산 및 법안 심사 등 현안 논의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한국당 정우택,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각각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임명동의안 처리 연기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 의장은 "국회 합의는 국민과 약속한 거나 마찬가지인데 이렇게 뒤집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며 강하게 질타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한국당이 안보 관련 상임위엔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다 바른정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국회 의사 일정에 전면 참여하기로 최종 방침을 정하며, 오후 예정된 국방위와 정보위가 정상 진행될 전망이다. 오는 5일로 잡힌 외교통상위원회 역시 예정대로 열릴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