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원전 놓고 업계, ‘MB 시절만큼 지원“바래
사우디 원전 놓고 업계, ‘MB 시절만큼 지원“바래
  • 이형근 기자
  • 승인 2017.09.17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운규 장관, “리스크 관리가 잘 된다면 적극적 지원 아끼지 않겠다”
▲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신규 원전을 발주하면서 국내원전업계가 과거 MB정부 수준의 외교적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연합)     


/중앙뉴스/이형근 기자/사우디아라비아가 발주예정인 원전 입찰 공고를 놓고 업계에서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업계는 사우디 정부에서 한국을 비롯해 프랑스,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주요 원전 국가를 대상으로 자료요청을 발송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의 외교적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현재 정부는 “국익에 도움되는 원전 수출은 적극 지원하겠다”고 거듭 밝히고 있다. 

최근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사우디는 다음달 2.8기가와트 규모의 원전 2기에 대한 발주절차를 시작한다. 사우디는 이번에 발주하는 원전 2기를 비롯해 장기적으로 2032년까지 17.6기가와트 규모의 원전을 건설하는 방안을 고려중이다. 

 

사우디 정부가 요청하는 자료는 발주처가 업체 선정에 앞서 업체들의 기술력과 재무상태 등 원전 건설 능력을 평가하는 절차로 한국전력에서 원전사업에 입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원전건설사업은 도시바를 파산으로 몰고 갔던 무어사이드 원전 건설사업의 경우 처럼 정부부처까지 나서야 할 정도로 규모도 크고 반대로 리스크도 큰 사업이라 정부의 지원도 중요하다고 설명한다. 

 

실제로 지난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원전 4기를 수주할 당시 이명박 대통령 등 정부에서 UAE에 각종 지원까지 약속하는 등 경제 외교를 펼쳤다. 

 

해당업계는 당시 수준의 지원을 요청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보도해명자료를 내고 “정부 방침은 수익성과 리스크를 따져 국익에 도움되는 방안으로 수출을 적극 지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12일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을 만나 “친환경과 함께 원전도 수출산업으로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며 “리스크 관리가 잘 된다면 적극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