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스케이트 대표팀, 스프린트 동메달
여자 스케이트 대표팀, 스프린트 동메달
  • 이형근 기자
  • 승인 2017.11.1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월드컵 마친 뒤 17일부터 2차 대회 출전
▲ 남녀 스프린트 대표팀이 경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     


/중앙뉴스/이형근 기자/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대표팀이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대회에서 스피린트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의 티알프 인도어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대회 여자팀 스프린트에서 1분 28초 111의 기록으로 러시아, 노르웨이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팀 스프린트는 3명의 선수가 함께 뛰는 종목으로 400m 트랙 3바퀴를 도는데, 한 바퀴를 돌 때마다 선수 한 명씩 대열에서 빠져나와 마지막 바퀴에선 1명의 선수만 뛴다. 이 종목은 올림픽에 채택되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 남자대표팀은 스프린트에서 1분 21초 25로 10개팀 중 6위에 올랐다. 

 

남자 5,000m 디비전B(2부리그)에 출전한 장거리 간판 이승훈은 6분 21초 82로 36명의 선수 중 11위를 기록했다. 대표팀 막내 정재원(동북고)은 같은 종목에서 6분 20초 79로 7위에 올랐다. 남자 1,000m 디비전A에 출전한 김태윤은 1분 9초 26으로 10위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월드컵 1차 대회를 마친 대표팀은 17일부터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리는 2차 대회에 참가한다. 한국 대표팀은 1차 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남자 매스 스타트에서 이승훈이 금메달, 정재원이 동메달을 땄고, 남자 팀 추월에서 이승훈, 김민석(평촌고), 정재원이 우승했다.

 

빙속여제 이상화(스포츠토토)는 여자 500m 1,2차 레이스에서 각각 은메달을 획득했다. 그리고 마지막 날 여자 대표팀 김민선, 김현영, 박승희가 팀 스프린트에서 동메달을 추가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은 1~4차 월드컵 대회를 통해 개인별로 배부된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