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포항시 특별재난지역 지정 ‘재가’
문재인 대통령, 포항시 특별재난지역 지정 ‘재가’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7.11.2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재가 사실 언급, 긴급사안 끝나면 안전 재난 관련 전면점검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포항시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선포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 보좌관들과 회의를 주재해 "오늘 오전 포항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재가했다"며 "정부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신속한 피해복구와 함께 입시 일정이 차질 없게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열고 포항 지진과 관련해서 정부 조치와 입장을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당장은 피해복구와 수능 실시가 최우선이며 긴급한 일이 끝나면 안전과 재난에 대한 대비를 전면적으로 점검하겠다"며 포항 지진 관련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앞선 16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포항시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를 밟겠다고 선언한 바 있고, 20일 이낙연 국무총리 역시 패이스북에 "중앙안전관리위원회가 포항 특별재난지역선포안을 의결했고 문재인 대통령께 건의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더불어 "오는 23일로 연기된 수능일에도 여진이 있을 수 있으니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지침을 미리 마련해두겠다. 수험생들과 학부모들은 너무 걱정하지 말고 수험장에서 이뤄지는 조치에 따라 달라"며 추가 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추운 날씨와 여진의 공포 속에서 집을 떠나 하루하루 힘든 생활을 하시는 포항과 인근 주민과 수험생께 다시 한 번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