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평창유치특위 발대식서 축사,"강원도 꿈 위해 모든 노력"
박근혜,평창유치특위 발대식서 축사,"강원도 꿈 위해 모든 노력"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1.03.16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평창유치특위 발대식서 축사,"강원도 꿈 위해 모든 노력"

만원도 안되는 운전자보험 인기! 실비보험 가격비교사이트 ks보험비교 개인회생,파산면책자 대출! [인천] 비염치료 잘하는 곳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15일 오후 강원도 춘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한나라당 2018 평창동계올림픽유치특위 발대식'에 참석했다.

특위의 고문 자격으로 참석한 것이지만 4.27 강원지사 보궐선거를 앞둔 시점이어서 `선거의 여왕'이 몰고올 효과가 주목된다.

박 전 대표는 축사를 통해 "2007년 7월 춘천에서 여러분과 동계올림픽 개최지 발표를 지켜보던 순간이 기억난다"며 "여러분이 뜻을 모아주신다면 결코 세번은 울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평창과 강원도가 위대한 도전을 하고 있다. 이번 만큼은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며 "동계올림픽을 유치한다면 강원도는 비약적인 발전을 할 수 있을 것이고 대한민국도 한단계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강원도의 꿈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그 꿈을 뒷받침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전 대표가 축사를 한 5분 동안 7번의 박수가 터져나왔고, 행사장 안팎에서는 지지자 200여명이 `박근혜'를 연호하며 사진을 찍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박 전 대표는 행사가 끝난 뒤 동계올림픽 유치 D-100일인 28일 다시 강원을 찾을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해진 게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하겠다"고 답했다.

또 일본 대지진과 관련해서는 "희생된 분들을 깊이 애도하며 일본 국민께 위로를 전한다"며 "지금 현재도 엄청난 피해가 늘고 있다. 표현하기 힘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특히 행사가 진행되는 1시간30분 동안 한번도 자리를 뜨지 않고 강원지사 예비후보들의 정견발표까지 모두 들었다.

박 전 대표가 축사만 끝나면 자리를 뜰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끝까지 자리를 지킨 것은 4.27 재보선의 최대 승부처로 떠오른 강원지사 선거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이번 춘천행은 박 전 대표가 2007년 대선후보 경선후 3년반만에 당내 직함을 갖고 공식 행사에 참석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지닌다.

무엇보다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이 각별하고 "유치에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는 점에서 앞으로도 `평창'과 관련해 보폭을 넓힐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한편 이날 발대식에는 안상수 대표와 김진선 특위위원장, 특위 고문을 맡은 김형오 전 국회의장과 나경원.박성효.정운천 최고위원 등 주요 당직자 및 당원 1천500여명이 참석했고 엄기영 최흥집 이호영 최동규 강원지사 예비후보들이 정견발표를 통해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