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인 붕괴', 7일 경의선 열차 운행 정상화
`크레인 붕괴', 7일 경의선 열차 운행 정상화
  • 이윤지 기자
  • 승인 2009.07.0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시간만에 열차 복구…코레일 피해 구상조치 밟아

코레일은 6일 오전 서울 재건축아파트 공사 현장 타워크레인 붕괴사고로 운행이 중단됐던 경의선 하행선을 7일 오전 1시께 복구해 운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이날 사고현장인 경의선 신촌∼서울역 선로 위에 쓰러진 타워크레인해체해 오후 9시께 대부분 치웠으나 사고 발생 17시간 가까이 돼서야 끊긴 하행선 전차선을 복구해 열차운행을 재개했다.

   
 
  ▲ 타워크레인 사고현장   
 
코레일은 7일 열차 운행이 시작되는 새벽 5시까지는 상행선 전차선 복구까지 모두 마쳐 열차를 정상운행시킬 계획이다.

경의선 전철 하행선은 새벽 5시50분, 상행선은 5시 10분에 첫차가 각각 출발한다.

코레일 관계자는 "길이가 50m나 되는 육중한 타워크레인 절단 분해하는 작업이 예상보다 훨씬 오래 걸린데다 끊긴 전차선 야간 연결작업으로 경의선 하행선 신촌∼서울역 선로 복구가 많이 늦어졌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전 구간의 운행이 중지된 열차는 경부.호남선 등의 KTX 9편과 일반열차 18편, 화물열차 9편 등 36편, 일부 구간 운행 정지 50편, 30분 이상 지연 39편 등이다.

이는 하루에 운행하는 KTX와 일반열차 600여편의(KTX 140여편, 일반열차 460여편)의 21% 정도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번 사고와 관련 코레일은 공사 시공업체를 통해 피해액 전액을 구상조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