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식 '국민주' 되나 …'50:1 액면분할' 결정
삼성전자 주식 '국민주' 되나 …'50:1 액면분할' 결정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1.3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사옥(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사옥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앙뉴스=신주영 기자] 삼성전자가 주식 액면분할을 깜짝 발표하면서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액면분할은 주식의 액면가를 일정한 분할비율로 나눔으로써 주식 수를 증가시키는 일을 뜻한다.

삼성전자는 31일 이사회에서 주식 50대 1 액면분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주식 액면분할을 단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주가는 50분의 1인 5만원대로 떨어지고 주식 수는 1주가 50주로 증가했다. 더 많은 사람이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할 기회를 얻게 되는 셈이다.

그동안 시장에서는 삼성전자 주식에 대한 액면분할 요구가 많았다. 주당 가격이 너무 비싸 거래에 부담이 됐기 때문이다.

이번 액면분할 결정에 대한 삼성전자의 공식 입장은 주주가치 제고 조치의 연장 선상이라는 것이다.

그간 자사주 매입으로 주가를 끌어올리고, 배당 확대로 주주 환원을 실행하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에는 그 수단으로 액면분할을 택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발행주식의 1주당 가액이 5천원에서 100원으로 변경됐다. 주가가 250만원이라면 5만원으로 낮아지는 셈이다. 보통주식의 총수는 기존 1억2천838만6천494주에서 64억1천932만4천700주로 늘어난다.

이번 결정은 오는 3월 23일로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돼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삼성전자

삼성전자 액면분할에 주식시장 긍정적  

삼성전자가 31일 이사회에서 50대 1의 주식 액면분할을 결의하자 주식시장은 일단 긍정적으로 반응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 주식이 액면 분할될 경우 시가총액이 증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주식 수가 50배 늘어나는 것에 비례해 주식 가치가 50분의 1로 쪼그라드는 게 아니라 이 과정에서 주식 가치가 상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이런 기대감의 반영으로 이날 삼성전자 주가는 이날 오전 11시 전 거래일보다 5.86% 오른 263만6천원에 거래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