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돌연 사의" 표명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돌연 사의" 표명
  • 오은서 기자
  • 승인 2018.02.05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 1년 8개월 남기고…낙하산 인사논란


[중앙뉴스=오은서 기자] 5일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임기 1년 8개월을 남기고 돌연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임기 1년 8개월을 남기고 돌연 사의를 표명해 낙하산 인사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황 이사장은 민간출신 인사로서 우리금융그룹 부사장과 우리파이낸셜 대표이사를 지냈고 2016년 10월부터 신용보증기금을 이끌었다. 

갑작스런 사의에 정부고위 관료가 내정됐다는 의혹이 나온다. 

이날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신용보증기금지부는 성명서를 내고 황 이사장의 사의에 대해 기재부 현직 고위관료 내정설이 파다하다며 현 정부의 낙하산 인사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