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 북한 예술단 공연에 깜짝 출연
서현, 북한 예술단 공연에 깜짝 출연
  • 오은서 기자
  • 승인 2018.02.1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일 연락에 "합동공연 흔쾌히 수락"

[중앙뉴스=오은서 기자] 지난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공연에서 소녀시대 서현이 북한 예술단과의 합동공연에서 북한 여성 중창단과 손을 잡고 '우리의 소원'을 함께 불러 화제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공연에서 소녀시대 서현이 북한 예술단과의 합동공연을 펼쳐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소녀시대 서현이 북한예술공연단 무대에 발탁된 이유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자, 소속사 관계자는 공연 당일 급하게 연락받아 참여했고 미리 준비한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이어 청와대 관계자는 관객 연령을 고려해 인지도가 높은 가수 중에서 섭외했고, 짧은 기간 연습을 같이할 가수 대상자 중 서현이 흔쾌히 응해서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북한 예술단은 연습시간 문제로 남북 가수 합동 공연에 난색을 보였으나 우리측의 설득으로 남북 공동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고 청와대는 12일 전했다.  

한편 앞서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탈북 피아니스트 김철웅 서울교대 연구교수는 서현이 이 무대에 오른 것은 북한의 요청이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김 교수는 이어 소녀시대는 절제된 군무가 참 북한의 정서와 잘 맞고 북한에서 인기가 가장 높다고 설명했다. 

북한측에서 서현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김 교수는 북한은 얌전한 스타일의 모델을 선호하는데 서현이 이런 이미지와 부합해서 선택했다고 본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