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장기 연휴에 해외서 카드 20조원 긁었다
작년 장기 연휴에 해외서 카드 20조원 긁었다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2.2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금연휴'많아 출국자 늘어난 여파
인천공항(사진=연합뉴스제공)
인천공항(사진=연합뉴스제공)


[중앙뉴스=신주영기자] 2017년 출국자 수가 2650만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해외 카드사용액도 20조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나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장기 연휴를 틈타 해외 여행객이 불어난 여파로 분석된다. 반면 외국인들의 국내 카드사용은 크게 줄었다.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발길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7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을 보면 지난해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171억1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9.7% 늘었다.

지난해 카드 해외사용 실적은 기존 최고 기록이던 전년 143억 달러를 가뿐히 제쳤다.

작년 사용금액을 연평균 원/달러 환율(달러당 1,130.5원)로 환산해보면 약 19조3천429억원이다.

해외 여행객이 늘어난 점이 해외 카드 사용실적을 끌어올린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 수는 2천650만명으로 1년 전보다 18.4%나 증가했다.

작년 5월 징검다리 연휴, 10월 열흘에 가까운 추석까지 황금연휴마다 내국인들의 해외여행이 이어졌다.

한편 외국인이 국내에서 카드로 쓴 금액은 85억2천100만 달러로 20.4% 줄었다.

이는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의 발길이 뜸해진 여파다. 지난해 사드 배치 이후 중국 당국의 제재로 우리나라를 찾은 중국인 입국자는 48.3%, 전체 입국자는 22.7% 줄었다.

 

Tag
#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