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양북면 도로옆 고물상을 방불케하는 건설페기물 방치 현장
경주시, 양북면 도로옆 고물상을 방불케하는 건설페기물 방치 현장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03.1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숲속에 버려진 건설페기물 수십톤, 도로 하수관급 공사 후 골재도 방치
특정페기물로 분리 해야 할 슬레이트 무더기(사진=박미화기자)
페타이어 1톤 정도 방치(사진=박미화기자)
버려진 술병 및 음료병 무더기(사진=박미화기자)
나무숲속 버려진 잡쓰레기 무더기(사진=박미화기자)
시멘트가 철재기둥에 묻힌 채 버려진 건설 자재들(사진=박미화기자)
기름(유재)도로포장 시 사용하던 드럼통(사진=박미화기자)
페 가전제품 냉장고 (사진=박미화기자)
녹슨 철재 건설자재 (사진=박미화기자)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 양북면 도로 옆 숲속에 버려진 건설페기물이 고물상을 방불케하는 현장이 18일 취재진에 적발되어 공개한다,.

특정페기물로 분리 해야 할 슬레이트 무더기(사진=박미화기자]
특정페기물로 분리 해야 할 슬레이트 무더기(사진=박미화기자)
페타이어 1톤 정도 방치(사진=박미화기자]
페타이어 1톤 정도 방치(사진=박미화기자)
버려진 술병 및 음료병 무더기(사진=박미화기자)
버려진 술병 및 음료병 무더기(사진=박미화기자)
나무숲속 버려진 잡쓰레기 무더기(사진=박미화기자)
나무숲속 버려진 잡쓰레기 무더기(사진=박미화기자)
시멘트가 철재기둥에 묻힌 채 버려진 건설 자재들(사진=박미화기자]
시멘트가 철재기둥에 묻힌 채 버려진 건설 자재들(사진=박미화기자)
기름(유재)도로포장 시 사용하던 드럼통(사진=박미화기자)
기름(유재)도로포장 시 사용하던 드럼통(사진=박미화기자)
페 가전제품 냉장고 (사진=박미화기자]
페 가전제품 냉장고 (사진=박미화기자)
녹슨 철재 건설자재 (사진=박미화기자)
녹슨 철재 건설자재 (사진=박미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