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민, 언니 조현아에 이어 '갑질' 논란
대한항공 조현민, 언니 조현아에 이어 '갑질' 논란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4.1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민 대한항공 상무 (사진=대한항공제공)
조현민 대한항공 상무 (사진=대한항공 제공)

[중앙뉴스=신주영 기자] 땅콩 회항으로 유명해진 언니에 이어서 대한항공 일가의 차녀 조현민 전무도 갑질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이 담긴 컵을 바닥에 던진 것으로 드러났다.

파문이 확산하자 조 전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사진=대한항공제공)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사진=대한항공제공)

2014년 '땅콩 회항' 사건으로 갑질 논란을 일으킨 데 이어 조 전무까지 비슷한 일로 구설에 오르면서 대한항공과 한진그룹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12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조 전무는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자사 광고를 대행하는 A 업체와 광고 관련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조 전무는 A 업체 광고팀장 B 씨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무는 B 씨가 대한항공 영국편 광고와 관련한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이 같은 행동을 하고 B 씨를 회의실에서 쫓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업계에서는 이후 A 업체 대표가 대한항공에 사과했다는 이야기가 돌았다.

이달 2일 A 업체의 회사 익명 앱(App) 블라인드에 이런 사실을 적은 글이 올라왔지만, 바로 삭제됐다는 후문이다.

조 전무는 다음날인 3일 당시 회의에 참석한 B 씨 등 A 업체 직원들에게 사과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A 업체는 이 사건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B 팀장은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을 삼가하고 외부 접촉은 피하면서 현재 정상적으로 업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무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해선 안 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조현민 페이스북 사과문 캡쳐
페이스북에 올린 조현민의 사과문 (사진=조현민 페이스북)

조현민, 추가 폭로 잇따라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휴가를 낸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조 전무는 전날부터 연차 휴가를 내고 회사에 출근하지 않고 있다. 그는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무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기내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과 함께 '#나를 찾지마', '#휴가갑니다', '#클민핸행복여행중' 등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 사진은 13일 현재 검색되지 않고 있다.

한편 조 전무의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익명 게시판과 광고업계 관계자 전언 등을 통해 조 전무가 이전에 했던 부적절한 행동까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도 '조현민 전무의 갑질을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 '대한항공 사명과 로고를 변경해 달라' 등의 청원까지 올라온 상태다.

조현민 인스타그램 캡쳐
조현민 인스타그램 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