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투어, 박인비 우승...국내대회 20번 도전끝에 첫 승리
KLPGA 투어, 박인비 우승...국내대회 20번 도전끝에 첫 승리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8.05.2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김현수 기자]세계랭킹1위 골프여제 박인비(30)는 오랜 도전 끝에 마침내 국내 무대인 한국여자골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대회가 열린 20일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에서 김아림(23)을 꺾고 우승한 박인비는 "앞으로 두 차례 연속 내셔널타이틀 대회에 출전한다. US여자오픈과 한국여자오픈은 1년 내내 기다리는 대회"라고 말했다.

20 박인비 선수가 두산 매치플레이에서 우승 하며 방송인터뷰를 하고있는 모습.(사진=SBS골프 방송캡쳐)
20 박인비 선수가 두산 매치플레이에서 우승 하며 방송인터뷰를 하고있는 모습.(사진=SBS골프 방송캡쳐)

박인비는 "그동안 퍼팅이 고민이었는데 이번 대회에서 퍼트가 너무 잘 돼서 자신감을 얻었다"면서 "US여자오픈 그린보다 더 빠른 그린에서 퍼팅 감각을 되찾았다"고 밝혔다.

이번대회에서 새로 사용한 퍼터에 만족감도 피력했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평소 쓰던 말렛형이 아니라 블레이드형 퍼터를 새로 손에 쥐었다. 새로운 퍼트는 "남편(남기협 코치)이 블레이드형을 워낙 강력하게 권했다"는 박인비는 "당분간 이 퍼터를 써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박인비는 지난 11년 동안 19차례 국내 대회에서 한 번도 우승하지 못한 악연을 끊은 박인비는 "내 이력에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대회 우승을 꼭 넣고 싶었다"고 털어놓놓았다. 그런 징크스가 되는 것 같아 올해는 꼭 우승하려 했다고 말했다. 잡힐 듯 잡힐 듯하던 우승이 이렇게 매치 플레이에서 이뤄서 믿기지 않는다고 기뻐했다.

그는 또 올해는 LPGA투어 대회 출전을 줄여 가능하면 좋은 컨디션으로 국내 대회에 출전하려 했다는 박인비는 "작년에는 7라운드 가니 다리가 후들거리더라. 올해는 미리 귀국해서 충분히 쉬면서 준비를 해서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출전 대회 수를 줄인 것도 한국 대회도 대비한 것이지만 몸 관리 차원이기도 하다고 박인비는 밝혔다.

"젊다고 할 수 없는 나이다. 체력에 자신 있었는데 몸으로는 느끼지 못하지만 그게 축적이 되는 것 같다. 그래서 부상도 온 듯하다"는 박인비는 "세계랭킹 1위가 된 뒤에는 경쟁 선수들이 대회에 출전할 때 불안하기도 하지만 무리하지는 않겠다"고 못 박았다.

박인비는 결승에서 만남 김아림은 비록 준우승을 하였지만 장타력과 배짱을 칭찬했다.앞으로 유망선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워낙 장타여서 웨지로 그린을 공략해서 부러웠다. 나는 도저히 세울 수 없었던 그린에서도 공을 세우더라"면서 "배짱까지 두둑한 데다 오늘을 퍼트까지 좋아서 쉽지 않았다. 훌륭한 후배가 자꾸 나와서 뿌듯하다"고 평가했다.

박인비는 "장타가 부럽기는 하지만 공이 홀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끝나는 게 아니다. 내가 먼저 긴 퍼트에 성공할 수 있으니까…"라며 장타자라도 두려워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대회 마지막날 18번홀에서 우승 퍼트를 하고있는 모습.(사진=SBS골프 방송캡쳐)
대회 마지막날 18번홀에서 우승 퍼트를 하고있는 모습.(사진=SBS골프 방송캡쳐)

박인비는 31일부터 나흘 동안 US여자오픈을 치르고 다음달 5일 다시 귀국해 6월 14일부터 한국여자오픈에 출전한다.

한편 박인비는 이번 대회 우승 상품으로 받은 굴삭기를 경북 영주에 있는 부친 농장에서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회에서 우승하며 받은 부상은 의미가 있는 상품이라서 팔아서는 안 될 듯싶다며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