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1분기 순이익 10년만에 최대치
증권사 1분기 순이익 10년만에 최대치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5.2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당기순이익 1조4541억원
증권회사 주요 항목별 손익(사진=금융감독원)
증권회사 주요 항목별 손익(사진=금융감독원)

[중앙뉴스=신주영기자]증권사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지속적인 증시호황과 금리상승 추세 완화에 힘입어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1분기 증권사 55곳의 순이익은 1조4541억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61.4%(5529억원) 급증했다. 이는 2007년 1분기(1조2907억원) 이후 11년 만의 최대 실적이다.

올해 1분기에 증권사 수수료 수익은 2조6248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보다 18.6% 늘었다. 이 중 주식 거래대금 증가로 수탁수수료(1조4439억원)가 25.9% 늘어난 데다 투자은행(IB) 관련 수수료(3716억원)도 115.9% 증가한 덕분이다.

주식 거래대금은 지난해 3분기 526조원, 4분기 671조원에 이어 올해 1분기 833조원으로 다시 증가했다.

증권회사 주요 재무현황(사진=금융감독원)
증권회사 주요 재무현황(사진=금융감독원)

그러나 증권사의 자기매매 이익은 1조2천1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1.6% 줄었다.

금리상승 추세의 완화로 채권 관련 이익이 151.8% 증가한 1조1천357억원에 달했지만 파생 관련 이익은 1천215억원으로 87.4% 급감했다. 주식 관련 손익은 557억원의 적자를 냈다.

판매관리비는 2조1천634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6.8% 늘었다.

증권사의 3월 말 기준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2.7%로 3개월 전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증권사의 자산총액은 424조1천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8.7% 늘었고 부채총액은 370조3천억원으로 9.6%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53조8천억원으로 2.9% 늘었다.

올해 1분기 6개 선물회사 당기순이익도 전분기 대비 증가했다. 61억원으로 144.0% 증가했는데, 이는 수탁수수료가 전분기 대비 60억원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올 1분기 선물회사 ROE는 1.7%로 전분기 대비 1.0%포인트 증가했다.

전체 선물회사 자산총액은 4조90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2.8% 증가했다. 부채총액은 25.8% 증가한 3조7294억원이다. 반면 전체 자기자본은 1.4% 감소한 3608억원으로 집계됐다

선물회사 수익성 추이(사진=금융감독원)
선물회사 수익성 추이(사진=금융감독원)

 

Tag
#증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