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세계문화엑스포, 필리핀 북수리가오 주지사 방문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필리핀 북수리가오 주지사 방문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06.1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기자] “경주엑스포공원은 자연과 예술과 한국의 역사가 조화롭고 체계적으로 잘 담겨 있네요. 잇츠 쏘 어메이징(It's so amazing!) 필리핀 북수리가오주 솔 마투가스(Sol F. Matugas) 주지사가 지난 12일 오후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을 방문했다.

(사진=엑스포제공)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방문기념 촬영(사진=엑스포제공)

마투가스 주지사의 이번 방문은 경북도와 북수리가오주의 문화‧경제 협력방안 논의와 경북의 문화 관광시설 벤치마킹에 따른 것이다.

북수리가오주는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 북동부에 위치한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곳이다. 인구 44만여 명으로 해양‧관광‧철강 산업이 발달했으며, 지난 1월에 경북도와 우호교류 협정을 맺었다.

이두환 사무처장  북수리가오주 주지사 면담(사진=엑스포제공)
이두환 사무처장 북수리가오주 주지사 면담(사진=엑스포제공)

마투가스 주지사는 초등학교 교사출신의 교육전문가로 지난 2010년 북수리가오주 최초의 여성주지사로 당선된 뒤 현재까지 3번째 연임하고 있다.
 
주지사 일행은 이두환 사무처장과 면담 후 경주솔거미술관, 경주타워, 신라문화역사관 등을 둘러봤다.

이두환 사무처장이 솔거미술관 박대성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엑스포 제공)
이두환 사무처장이 솔거미술관 박대성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엑스포 제공)

마투가스 주지사는 특히 지난해 베트남에서 개최한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성과에 주목했다. 

마투가스 주지사는 “북수리가오주에서 미니 경주엑스포를 개최하면 필리핀 국민들과 해외 관광객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 같다”며 “우선 내년에 열리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북수리가오 최고의 공연단을 보내 필리핀의 아름다움을 먼저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두환 사무처장은 “필리핀은 역대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가장 많이 참여한 국가 중 하나”라며 “국제 휴양 관광지로 개발 중인 북수리가오주와 문화교류 협력방안에 대해 앞으로 협의 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