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韓 아이돌 굿즈 구매율 1위는 '대만'
11번가, 韓 아이돌 굿즈 구매율 1위는 '대만'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6.2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11번가 아이돌 굿즈 기획전 화면(사진=11번가제공)
글로벌11번가 아이돌 굿즈 기획전 화면(사진=11번가제공)

[중앙뉴스=신주영 기자] 온라인쇼핑사이트 11번가의 역직구몰 '글로벌11번가'에서 올해 들어 아이돌 상품(굿즈·goods)을 가장 많이 구매한 나라는 대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화권 국가에서 한류 열풍에 한국 아이돌 굿즈를 구매하려는 해외 팬들이 많아지며 굿즈 시장 내 '역직구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해외 현지에서 한국 아이돌 굿즈를 구매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온라인시장이 글로벌 유통채널로 적극 활용되고 있는 셈이다.

11번가는 올해 초부터 지난달 말까지 글로벌11번가에서 아이돌 관련 상품(음반 제외) 구매고객 국가 비중을 분석한 결과 결제 건수 1위를 차지한 지역은 대만(30.7%)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이어 2위 일본(10.8%), 3위 미국(10.6%), 4위 중국(6.6%), 5위 홍콩(6.2%) 순이었다.

대만을 포함한 중화권(대만·중국·홍콩·마카오) 국가 고객이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43.2%를 차지했다.

대만 고객들은 주로 슈퍼주니어, 샤이니, 동방신기, 블랙핑크, 아이콘(iKON), 갓세븐(GOT7) 관련 상품을 구매했다.

일본은 은지원, 미국은 갓세븐, 중국은 슈퍼주니어, 홍콩은 엑소(EXO) 관련 상품이 가장 많이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중남미, 유럽, 중동, 아프리카를 포함해 전 세계 60개국에서 아이돌 상품 거래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 인기 품목은 응원봉, 포토카드, 티셔츠, 여권케이스 등이었다.

한편 11번가가 지난해 9월 선보인 영·중문 통합 역직구몰 글로벌11번가의 최근 3개월간 거래액은 지난해 오픈 직후 3개월보다 150% 이상 늘었다.

슈퍼주니어(사진=sm제공)
슈퍼주니어(사진=sm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