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사업자 대출은 증가..기업대출 감소세
개인사업자 대출은 증가..기업대출 감소세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7.11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대출 안정화

 

한국은행
한국은행제공

[중앙뉴스=신주영기자]자영업자(개인사업자) 대출이 2조원 넘는 증가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8년 6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은행의 기업대출은 806조4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9천억원 줄었다.

분기 말 대출 일시 상환 등의 영향으로 기업대출이 감소세로 전환했다.

기업대출 감소는 작년 12월(-7조4천억원) 이후 처음이다.

대기업 대출이 전월 보다 3조3천억원 감소한 153조6천억원이었다.

반면 개인사업자를 포함한 중소기업 대출은 증가세를 지속했다.

 

한국은행제공

은행 중소기업 대출은 한 달 전보다 2조4천억원 증가한 652조9천억원이었다.

그중에서 개인사업자 대출이 2조원 늘어난 302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올해 1∼6월 13조3천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연간 증가액이 27조8천억원임을 고려하면 지난해와 비슷한 증가 속도다.

이를 두고 풍선효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가계대출 규제로 돈줄이 묶인 가계가 개인사업자 대출을 이용한다는 것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하반기 리스크 요인으로 개인사업자 대출을 꼽으며 "올해 안에 제2금융권에 개인사업자 대출 가이드라인을 도입하고 자금의 용도 외 사용 등에 대한 사후점검을 대폭 강화해 적발 시 즉각적인 대출 회수 조치 등을 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 제공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감소했다. 특히 풍선효과가 나타났던 제2금융권 증가세가 주춤했다. 하지만 은행권 대출은 다시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금융당국이 11일 발표한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전체 가계대출은 33조6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40조2천억원보다 6조6천억원 감소했다.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2016년 상반기 50조4천억원에서 계속 감소해왔다
 

한국은행
한국은행제공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한 것은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 폭이 줄어든 영향이다. 

한편 가계대출 추이는 은행과 제2금융권에서 다른 양상을 보인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작년보다도 증가폭이 크다.

상반기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25조원으로 1년 전 대비 2조원 늘었다.

반면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8조7천억원으로 작년 동기(17조1천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올초 2금융권에도 새로운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가 적용되자 대출규제를 피해 넘어간 고객들이 은행으로 돌아오는 것이다.

6월 기준으로 보면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3천억원 늘었다.

이는 지난달(+6조8천억원)이나 작년 동기(+7조7천억원)에 비해 둔화한 규모다.

증가 규모는 6월 기준으로 보면 2014년(+3조1천억원) 이후 4년 만에 가장 작다.

3월 4조3천억원, 4월 5조2천억원, 5월 5조3천억원으로 계속 커지다가 꺾였다.

은행 주택담보대출은 584조6천억원으로 3조2천억원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