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상반기 영업이익 하락…원화 강세 및 인센티브 증가 여파
기아자동차, 상반기 영업이익 하락…원화 강세 및 인센티브 증가 여파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07.2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2018년 상반기 경영실적 발표
매출액 26조 6,223억원(0.8%↑), 영업이익 6,582억원(16.3%↓)
글로벌 판매 138만 5,700대(4.4%↑) ... 국내 판매(4.7%↑), 해외 판매(4.4%↑)
기아자동차 K3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 K3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기아자동차가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매출 증가에도 불구, 영업이익은 하락했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27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18년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기아차는 2018년 상반기 경영실적이 ▲매출액 26조 6,223억원(전년 동기 比 0.8%↑) ▲영업이익 6,582억원(16.3%↓) ▲경상이익 9,582억원(25.4%↓) ▲당기순이익 7,638억원(33.9%↓) 등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IFRS 연결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판매 확대와 판매단가 상승으로 매출액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원화 강세와 재고 축소를 위한 인센티브 증가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하락했다”며, “올해 남은 기간 스포티지 상품성개선, 니로 EV, 신형 쏘울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선보이고 RV 판매 비중을 지속 확대해 나가는 등 수익성 방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8년 상반기 실적

기아차의 올해 상반기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4.7% 증가한 26만 6,165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4.4% 증가한 111만 9,535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4.4% 증가한 138만 5,700대를 기록했다. (도매 기준)

주요 지역별로는 ▲미국에서 전년 대비 5.5% 감소한 28만 7,187대 ▲유럽에서 3.4% 증가한 26만 333대 ▲중국에서 32.9% 증가한 17만 2,323대 ▲중남미, 중동, 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 3.2% 증가한 39만 9,692대가 판매됐다.

재고 안정화를 위해 전략적으로 물량을 조절한 미국을 제외하고는 전 지역에서 고른 판매 성장세를 기록하며 올해 판매목표(287만 5,000대) 달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매출액은 급격한 원화 강세(전년 동기 대비 원화 5.8% 절상)와 재고 축소를 위한 인센티브 증가 등 부정적인 요인에도 불구하고 판매대수 증가와 RV 등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에 따른 판매단가 상승에 힘입어 전년 대비 0.8% 증가한 26조 6,22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원가는 수출비의 매출원가 계정 재분류 영향 등으로 전년 대비 4.5% 증가했으며, 이에 따라 매출원가율도 3.1%포인트 증가한 84.8%를 기록했다.

판매관리비는 지난해 상반기 리콜에 따른 대규모 비용 지출의 기저 효과와 비용절감 노력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6.1% 감소했으며, 판매관리비 비율도 전년 대비 2.6%포인트 감소한 12.7%를 기록했다.

매출액 증가와 판매관리비 감소에도 불구하고 원화 강세와 인센티브 증가로 인해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16.3% 감소한 6,582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0.5%포인트 감소한 2.5%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기말환율 변동에 따른 금융손익 감소 영향으로 경상이익은 전년 대비 25.4% 감소한 9,582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이익은 33.9% 감소한 7,638억원을 실현했다.

한편 지난 2분기(4~6월) 기아차의 매출액은 판매대수 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14조 601억원을 달성했으나, 영업이익은 원화 강세와 재고 축소를 인센티브 증가 등의 영향으로 12.7% 감소한 3,526억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2분기 경상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4.2%, 14.8% 감소한 4,444억원, 3,318억원을 각각 실현했다.

2분기 기아차의 글로벌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6.8% 증가한 14만 2,394대 ▲해외에서 8.8% 증가한 59만 7,811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8.4% 증가한 74만 205대를 기록했다. (도매 기준)

기아자동차 니로 EV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 니로 EV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향후 전망

기아차는 남은 하반기에도 어려운 경영여건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신차 판매 확대 ▲신흥시장 공략 강화 ▲RV 판매비중 확대 등을 통해 수익성 방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먼저 기아차는 최근 국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주력 볼륨 모델 신형 K3를 하반기 미국을 비롯해 중동 및 아프리카 시장 등에 잇달아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4월 출시돼 국내에서 판매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신형 K9 또한 3분기 중동, 러시아를 시작으로 4분기에는 미국에서도 판매를 개시하며 수익성 개선 및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나설 계획이다.

최근 국내에서 판매를 개시한 소형 SUV 전기차 니로 EV도 하반기 유럽, 미국 등 주요 시장에 함께 선보이며 신차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러시아를 중심으로 주요 신흥국 경기가 최근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는 만큼 현지 전략 차종을 앞세워 이들 국가에 대한 공략을 보다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실제 기아차는 오랜 침체를 겪은 뒤 반등하고 있는 러시아 시장에서 수요회복 효과를 빠르게 선점, 상반기 현지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28.7% 증가한 10만 3,275대를 기록하며 12.2%의 시장점유율로 업체별 판매순위 2위에 올라있다.

중남미 시장에서도 멕시코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신형 K2의 판매를 확대하고 향후 신형 K3를 신규 투입하며 시장 지배력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기아차는 신형 K2의 판매 호조로 상반기 멕시코 판매가 전년 대비 10.7% 증가한 4만 5,468대를 기록하며 시장점유율이 5.5%에서 6.7%로 확대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전체 중남미 시장에서도 전년 대비 5.8% 증가한 11만 5,618대를 판매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고수익 RV 차종의 판매 비중을 지속 확대하며 수익성을 적극 개선해나갈 방침이다.

실제 지난 상반기 기아차 전체 매출 중 RV 차급의 비중은 카니발 및 쏘렌토 상품성개선 모델의 선전과 스토닉, 니로 등 SUV 라인업 확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2.5%포인트 상승한 40.9%를 기록했다.

먼저 기아차는 니로 EV와 글로벌 주력 SUV인 스포티지의 상품성개선 모델 두 차종을 하반기 국내, 유럽, 미국 등에 본격 출시하며 RV 판매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중국에서도 지난 4월 출시돼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는 준중형 SUV 즈파오와 3분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소형 SUV 이파오를 앞세워 판매 확대 및 수익성 향상을 동시에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이밖에도 기아차는 전사적인 비용 절감 및 생산성 향상 등 내실경영을 더욱 강화해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적극 돌파해나갈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통상환경 악화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여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아차는 경쟁력 있는 신차와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를 통해 수익성 방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현재의 위기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계기로 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