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50사단 피해농가 찾아 대대적인 복구 작업 나서
군위군, 50사단 피해농가 찾아 대대적인 복구 작업 나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10.1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기자]  50사단 군위·의성대대(대대장박상호 중령) 대대원 50여명은 지난 8일부터 3일간 소보면 송원리 일원에서 소보지역 피해농가를 찾아 대대적인 피해복구 작업에 나섰다.

(사진=군위군 제공)
50사단 군위·의성대대 구슬땀을 흘리며 토사제거 작업 (사진=군위군 제공)

이번 태풍피해 복구작업은 지난 7일 태풍(콩레이) 피해를 입었으나, 토사 제거 등 재해 복구 인력이 부족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보탬이 되고자 실시하게 되었다.

복구팀은 군위군의 피해복구 일손지원 요청에 따라 신속하게 현장에 투입되었으며, 각각 분담된 피해지를 찾아 어려움에 처해 있는 농민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조금의 쉴 여유도 없이 구슬땀을 흘리며 토사제거 작업을 실시했다. 

50사단 군위·의성대대 박상호 대대장은 “우리 지역의 태풍피해로 농업인들이 큰 아픔을 겪고  힘들어하는 농민들을 볼 때 너무나 안쓰럽고 할말을 잃었다”며 “우리 군장병들은 앞으로도 지역민들과 함께 소통하고 고통분담을 몸소 실천하는 국민과 함께하는 군대로서의 소임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태풍피해로 많은 어려움이 있는 농민들에게 큰 힘이 되어 준 군장병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피해농민들의 신속한 영농복귀를 위하여 앞으로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