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챔피언십 전인지 우승…2년만에 LPGA 정상에 올라
하나은행 챔피언십 전인지 우승…2년만에 LPGA 정상에 올라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8.10.1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김현수 기자]프로골프 전인지(24)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우승 이후 2년 묵은 갈증을 한국에서 풀어냈다.

전인지는 1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전인지 선수가 KEB 하나은행 함영주 은행장과 같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JTBC골프 방송 캡쳐)
전인지 선수가 KEB 하나은행 함영주 은행장과 같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JTBC골프 방송 캡쳐)

전인지는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16언더)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단독 2위 찰리 헐(잉글랜드)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챔피언조에 속한 헐이 18번홀(파5) 두 번째 샷을 벙커에 빠트리면서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했다.

전인지의 LPGA투어 우승은 2016년 9월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2년 1개월 만에 처음이다. 또 2015년 US여자오픈 우승과 더불어 통산 3승째다.

전인지는 지난주 인천에서 열린 여자골프 국가대항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4전 전승으로 한국의 우승을 이끌며 상승세를 탔고,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으로 완벽한 부활을 선언했다.

US여자오픈 우승을 발판으로 LPGA 투어에 정식 입성한 전인지는 2016년 신인왕과 최저타수상(베어 트로피)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이후 추가 우승을 거두지 못했다.

2017년에는 준우승만 5번, 3위를 2번 하는 등 승운이 따르지 않았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 5월 킹스밀 챔피언십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일 정도로 주춤한 시즌을 보내고 있었다.

특히 전인지는 유독 KEB하나은행 챔피언십과 인연이 닿지 않았다. 2014년에는 연장전까지 갔지만, 백규정에게 우승을 내주며 공동 2위에 머물렀고, 지난해에는 챔피언조에서 4라운드를 쳤지만 3위에 만족해야 했다.

전인지는 과거의 아쉬움을 털어내고 우승으로 재도약의 발판을 다졌다.

전인지는 선두를 2타 차로 뒤쫓는 공동 4위에서 4라운드에 나섰지만,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5개를 쓸어 담으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1번홀(파4)과 2번홀(파4) 연속 버디로 힘차게 4라운드를 출발한 전인지는 5번홀(파5)과 6번홀(파4)에서도 연속 버디를 추가했다. 9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잡으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는 10번홀(파4)에서 보기로 한발 물러섰다.12번홀(파3)도 위기였다. 티 샷이 홀 반대 편 내리막 지점으로 떨어졌고, 다음 샷은 홀을 지나쳐 프린지에 자리를 잡았다. 그러나 전인지는 칩 샷으로 파를 넣으며 위기를 넘겼다.

그 기세를 몰아 전인지는 13번홀(파5)과 15번홀(파4)에서 버디를 낚으며 승기를 굳혔다.16번홀에서 17번홀으로 이동할 때 밝은 표정으로 팬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는 여유를 보인 전인지는 남은 홀을 파로 막으며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시상식을 마치고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전인지는 지난 힘들었던 시간과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이 생각나서 눈물을 많이 보였다고 털어놨다. 전인지는 인터넷 악성 댓글(악플)을 보면서 우울한 마음이 커졌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홀 아웃 직후 인터뷰를 하면서는 눈물을 펑펑 쏟기도 했다.

방송 인터뷰 도중 지난일들을 생각하며 복바치는 눈물을 적셨다.(사진=JTBC골프 방송 캡쳐)
방송 인터뷰 도중 지난일들을 생각하며 복바치는 눈물을 적셨다.(사진=JTBC골프 방송 캡쳐)

경기 부진이 길어지고 악성 댓글에 상처도 받았었다는 전인지는 "우승이 확정됐던 순간 지난 힘들었던 시간들과 함께 끝까지 저를 믿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이 생각나서 눈물을 많이 보였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우승이 전환점이 될 것으로 믿으려고 노력했다면서 "마지막 홀까지 그런 말을 떠올리면서 저 자신을 믿었다"고 집중력을 유지한 비결을 밝혔다.

헐은 공동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해 한때 전인지와 선두 경쟁을 벌였으나 버디 5개와 보기 4개로 기복을 보이면서 1언더파 71타를 기록하고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2위를 차지했다.

이 대회 준우승 경력이 2번 있는 세계랭킹 1위 박성현(25)은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치고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며 공동 3위(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에 올랐다.

한편 세계랭킹 2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교포 이민지(22·호주)와 대니엘 강(26·미국)도 공동 3위다. 이로써 박성현은 9주 연속 세계랭킹 1위 자리도 지켰다.

이 대회에서 쭈타누깐(태국)이 우승하거나, 4위를 하더라도 박성현이 22위 이하 성적을 냈더라면 세계랭킹 1·2위 주인이 바뀔 뻔했다. 그러나 박성현과 쭈타누깐이 나란히 같은 성적을 내면서 랭킹도 유지됐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인 고진영(23)은 3라운드까지는 16위였지만,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8개 잡아내는 매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7위를 차지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배선우(24)는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8위를 기록했다.

한편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이 올해 최다 관중 입장 기록을 기록했다. 대회본부에 따르면 대회 마지막 날 1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코스에서 열린 대회에 나흘 동안 6만8천47명의 유료 관중이 입장했다고 밝혔다. 작년에 세웠던 최다 관중 기록 6만1천996명을 뛰어넘는 신기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