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모아· 까쉐우간다 다크초콜릿' 콜라 2배 넘는 카페인 함량
'시모아· 까쉐우간다 다크초콜릿' 콜라 2배 넘는 카페인 함량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8.12.1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6살 어린이 하루 카페인 45mg 이상 섭취, 과잉행동장애, ADHD 유발할 수 있어
어린이 일일 최대섭취권고량 대비 밀크초콜릿 카페인 함량 (자료=소비자원 제공)
어린이 일일 최대섭취권고량 대비 밀크초콜릿 카페인 함량 (자료=소비자원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어린이들이 즐겨 찾는 초콜릿에 카페인이 과다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롯데의 시모아 다크초콜릿’(47.8㎎)과 티디에프코리아(주)의 ‘까쉐우간다 다크초콜릿’(44.0㎎)의 카페인 함량이 가장 높아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 판매 중인 초콜릿류 25개 제품의 카페인 함량 조사 결과 위의 2개 제품의 카페인 함량이 만3∼5세 어린이의 일일 최대섭취권고량(44㎎)을 초과했다고 17일 밝혔다. 

카페인 함량 카페인 섭취 주요 기여식품 (자료=소비자원 제공)
카페인 함량 카페인 섭취 주요 기여식품 (자료=소비자원 제공)

소비자원의 조사대상 초콜릿류 25개 제품의 카페인 함량은 1개 당 3.7~47.8㎎ 수준으로 제품 간 최대 13배 차이가 있었고, 일부 제품은 성인이 주로 섭취하는 커피음료(88.4㎎)나 에너지음료(58.1㎎)에 비해서는 낮으나, 콜라(23㎎)에 비해서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롯데의 시모아 다크초콜릿’(47.8㎎)과 티디에프코리아(주)의 ‘까쉐우간다 다크초콜릿’의 2개 제품에서 카페인 함량이 가장 높게 나왔다.

이들 초콜릿은  만 3~5세 일일 최대섭취권고량(44㎎)을 초과, 콜라의 2배를 넘는 수준으로 조사됐다.  만 6~8세 일일 최대섭취권고량(63~66㎎)의 절반 수준에 달한 제품도 4개에 달했다.

식품유형별로는 다크초콜릿이 밀크초콜릿 보다 약 2배 정도 높았다.

이번 조사에서 커피, 에너지음료 등의 액체식품은 카페인 함량을 표시해야 함에도 어린이가 주로 섭취하는 초콜릿류, 코코아가공품류 등은 표시의무가 없어 카페인 함량을 소비자가 쉽게 확인할 수 없는 점도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소비자 정보제공 강화 차원에서 관련사업자에게 자발적인 카페인 함량 정보 제공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초콜릿류 등 어린이 기호식품의 카페인 함량 표시의무화 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2015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 표준체중 근거에 따르면 만 3∼5세에서 카페인 섭취는 44mg, 만 6∼8세는  63~66mg, 만 9∼11세가 89~96mg이다. 4~6살 어린이가 하루 카페인 45mg 이상을 섭취할 경우  주의력 결핍·과잉행동장애, ADHD를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설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