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추진
청도군,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추진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2.12 0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논에 벼 대신 다른 소득작물 재배를 유도하고 쌀 공급 과잉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콩 등 식량작물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한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을 확대한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은 쌀 생산조정의 일환으로 2019년까지 한시적으로 추진되며 논에 벼 이외 다른 작물을 재배하면 ha당 평균 34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자격은 2018년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에 참여해 지원금을 수령한 농지, 2018년 벼 재배농지 및 2018년 농업소득보전 직접지불금 중 변동직접지불금 수령 대상 농지로 농업인당 최소 1000㎡이상 사업을 신청해야 한다.

특히, 2019년도에는 휴경도 지원대상에 포함되어 최근3년 기간 중 1년 이상 경작 사실이 확인된 농업인은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정부매입비축농지, 경관보전직불금 수령 농지 등을 대상으로 이미 타작물 재배 의무가 부여된 농지와 과잉 생산시 수급 불안이 우려되는 무, 배추, 고추, 대파품목은 사업에서 제외된다.

사업비는 ha당 조사료 430만원, 일반작물 340만원, 두류 325만원, 휴경 280만원 등이다. 희망하는 농업인은 오는 6월 28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면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군 관계자는 “쌀 적정생산으로 쌀값 안정화에 도움이 되는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에 농업인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