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18년 으뜸농가 농가` 선정
울산시, 2018년 으뜸농가 농가` 선정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2.18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울산시가 어려운 농업환경을 극복한 지역 농축산 농가 중 우수한 11농가를 `2018년 Best Farm(으뜸농가)` 로 선정했다.

Best Farm(으뜸농가)는 어려운 농업환경을 극복하고 앞선 농법, 선진 농업경영 등으로 고소득을 창출하고 타 농가를 선도할 수 있는 농가를 선정해 지역농업 발전에 활용하기 위해 선정한다.

선정 방법은 지난해 12월 21일 실시한 현지실사 결과를 토대로 년 소득, 영농기술력, 시책참여도, 지역농업 기여도 적정영농 규모 등 10개 항목 평가 후 80점 이상(100점 만점)을 받은 농가를 선정했다.

심의결과 시설채소 농가 4농가, 과수 2농가, 축산 2농가, 화훼·육묘·가공분야 3농가 등 모두 11농가가 선정됐다.

이들 농가는 농업경력이 10년 이상, 농가소득 1억5천만 원 이상 소득을 올리는 농가일 뿐 아니라 지역 농업 발전에도 많은 기여를 한 지역 최고 농가들이다.

농가현황을 살펴보면 ① 육묘·국화·옥수수 영농을 하는 웅촌 검단리 황상길 농가, ② 북구 중산동에서 딸기와 토마토 영농을 하는 이동걸·김정득 농가, ③ 서생면 위양리에서 호접란 영농을 하는 최만용 농가, ④ 두동면 이전리에서 한우를 사육하는 이규천 농가이다.

그 외 ⑤ 북구 상안에서 2.7ha규모 시설하우스에서 부추 영농을 하는 황성모 농가, ⑥ 상북에서 2ha 사과 영농에 종사하는 정선욱 농가, ⑦삼남면 교동에서 파프리카 영농을 하는 주동욱 농가, ⑧ 서생면 위양리에서 배 농사를 짓는 최성택 농가, ⑨ 농가에서 직접 생산한 농축산물을 가공하여 판매 이정희(장류, 전통식품)·정해경(요거트 등) 농가들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베스트 농가를 도시민에게 기초농법 소개 및 교육장 등으로 활용하고 청년 창업농, 예비 농업경영인 등에게는 컨설팅, 선진농법 교육, 농업경영능력 전수 등 멘토 역할을 당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