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베트남 하-폐수처리사업 GJ-R기술 소개
경주시, 베트남 하-폐수처리사업 GJ-R기술 소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2.26 0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는 베트남 빈증성 공기업 베카멕스(BECAMAX) 회장 일행이 지난 21일 남양주시 진건푸른물센터에 설치된 하루 1만4천톤 처리규모의 GJ-R 반류수처리시설을 견학했다고 전했다.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베트남 빈증성 공기업 베카멕스(BECAMAX) 회장 일행이 지난 21일 남양주시 진건푸른물센터에 설치된 하루 1만4천톤 처리규모의 GJ-R 반류수처리시설을 견학했다(사진=경주시 제공)

남양주시의 GJ-R 반류수처리시설은 경주시의 GJ-R기술의 사업화 추진에 따른 국내에 적용된 첫 대규모 실적이며 지난해 7월 17일 준공됐다.

이 자리에는 베카멕스 회장 및 현지관계자 등 12명과 베트남 하폐수 처리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 및 ㈜삼진정밀 관계자가 참석했다.

GJ-R기술은 박현숙 경주시 맑은물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처리공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일행의 이번 방문은 베트남지역 GJ-R기술 적용가능성을 확인하고자 응우엔 반 헝(NGUYEN VAN TUNG) 베카멕스 회장의 요청으로 진행됐다.

베카멕스는 1976년에 설립된 총자산 6.5조원 규모의 베트남 빈증성 국영 공기업으로 사업 분야는 스마트 시티 사업 및 산업단지 조성, 신도시 개발, 교통 인프라, 의료, 교육 등이며 환경분야에서는 하수도시설을 직접 건설․운영하고, 상수도 시설은 자회사에 위탁운영하고 있다.

베카멕스는 대전시와 포괄적 협력관계구축 및 스마트 시티 분야의 협력사업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하며, 대전시와 K-water, 베카멕스는 전문 기술 인력교류 및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현재 베트남 산업단지 조성에 맞춰 하폐수처리시설의 신설사업이 확대 추진되고 있다. 이에 GJ-R기술이 적용되면, 동남아시아 지역 내 경주시 수처리기술 보급 확대 및 시 수익 창출이 기대된다.

응우엔 반 헝 베카멕스 회장은 “경주시의 GJ-R기술은 처리수질이 우수하며, 장치가 콤팩트하여 부지소요가 적어 베트남 현지에 적합한 기술이다.”라며, 기술의 우수성에 만족했다.

박현숙 맑은물사업본부장은 “현재 베트남 내 산업단지의 공단별 사업 입주 시 하수처리장 건설을 의무화 하고, 수질방류기준을 규제하고 있다. 이번 응우엔 반 헝 베카멕스 회장의 GJ-R 견학을 통해 하․폐수처리사업의 베트남진출을 기대한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