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신규사업 8개 포함 55개 사업 772억원 심의 의결
경주시, 신규사업 8개 포함 55개 사업 772억원 심의 의결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3.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농림축산식품사업으로 55개 사업 772억원을 확정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7일 2020년도 농림축산식품사업으로 55개 사업 772억원을 확정했다.

(사진=주낙영 시장)
심의회는 농업정책, 농업유통, 축산, 산림경영, 도시재생, 한국농어촌공사경주지사 등 6개 사업부서에서 제출한 계속사업 47건 687억원, 신규사업 8건 85억원 총55건 772억원을 심의 의결했다.(사진=경주시 제공)

이날 시는 대회의실에서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농업분야 기관단체장과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 26명이 참석한 가운데 ‘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정책심의회’를 열었다.

심의회는 농업정책, 농업유통, 축산, 산림경영, 도시재생, 한국농어촌공사경주지사 등 6개 사업부서에서 제출한 계속사업 47건 687억원, 신규사업 8건 85억원 총55건 772억원을 심의 의결했다.

이는 2019년 신청예산 709억원보다 63억원(8.9%)이 증액된 규모다. 재원별로 국고보조금 436억원, 지방비 149억원, 국고융자 126억원, 자부담 61억원이다.

분야별로 보면, 농작물 재해보험, 직불제등 농업정책분야가 212억원, 시설 현대화, 에너지이용 효율화, ICT융복합 확산 등 농업유통분야가 64억원, 가축분뇨처리사업, 축사시설 현대화, 축산ICT융복합확산사업 등 축산분야 176억원,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배수 및 수리시설개선사업 등 농촌개발분야에 316억원, 산림작물생산단지조성 등 임업분야 4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신규 사업으로는 식량작물(공동) 들녘경영체 육성지원, 도농상생 로컬푸드 복합센터, 농촌중심지활성화(안강읍), 시군역량강화, 숲머리지구 수리시설개보수 등 8건으로 농촌 고령화에 따른 인력 부족 해소, 생활환경개선 및 농업기반시설 확충 사업을 반영했다.

시는 이날 의결된 사업을 경북도를 거쳐 농림축산식품부에 신청할 계획으로 소관 부서별로 신청한 국고예산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경북도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중앙부처에 사업 타당성을 적극 설명하는 등 전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FTA시장개방 확대, 농산물 수급 불안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농업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는 미래농업 분야 선도와 안전한 먹거리 공급, 6차 산업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 축산경쟁력 강화 등 적극적인 농정시책을 펼쳐서 잘사는 농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