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차량등록사업소 천북면 신당리 신청사 개소식
경주시, 차량등록사업소 천북면 신당리 신청사 개소식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4.01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시장 주낙영)에서는 1일 차량등록사업소를 천북면 신당리 신청사로 이전하여 개소식과 함께 업무를 시작했다.

(사진=박미화 기자)
차량등록사업소 천북면 신당리 신청사 컷팅식(사진=박미화 기자)

경주시는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내 차량등록사업소 및 번호판 제작소를 25억7000만원을 들여 연면적 996㎡ 2층 건물을 신축했다.

이날 개소식은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윤병길 시의장, 도의원, 시의원, 자동차관련단체장,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현재 경주시의 차량등록대수는 자동차 14만 5,000대, 건설기계 4,500대이다.

차량의 신규·이전·말소·변경, 번호판 등록증 재교부, 의무보험 자동차 및 자동차 검사지연 과태료 부과, 건설기계 등록, 건설기계조종사 면허, 차량취득세 부과 등 '연간 37만여 건의 민원을 처리와 무보험, 무검사차량 단속을 위해 특별사법경찰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신축 이전하는 차량등록사업소는 농협창구 및 부속건물에 번호판제작소가 동시입주하여 시민들에게 질 높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며 쾌적하고 깨끗한 민원실에서 친절한 행정서비스를 제공받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