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제57회 경북도민체육대회 성대한 개막
경산시, 제57회 경북도민체육대회 성대한 개막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4.20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체전 감동의 개회식, 희망의 빛으로 경산 밤하늘을 수놓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희망도시 경산에서 300만 경북도민의 스포츠 축제인 제57회 경북도민체육대회가 19일 오후 6시 경산시민운동장에서 ‘놀라운 미래(The Amazing Future)’라는 주제로 23개 시·군이 하나 되는 화합의 장을 연출하며 화려하게 개막했다.

장석춘 국회의원,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최영조 경산시장, 임종식 경상북도교육감, 강수명 경산시의회 의장, 김부겸 의원 등 많은선수와 귀빈들이 입장을 하고 있다.(사진=박미화 기자)
장석춘 국회의원,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최영조 경산시장, 임종식 경상북도교육감, 강수명 경산시의회 의장, 김부겸 의원 등 많은선수와 귀빈들이
입장을 하고 있다.(사진=박미화 기자)
기수단(대경대학교 군사학과)선도악대(육군 50사단 군악대)입장 (사진=박미화 기자)
기수단(대경대학교 군사학과)선도악대(육군 50사단 군악대)입장 (사진=박미화 기자)
경산선수단 입장(사진=박미화 기자)
경산시 농악대 (사진=박미화 기자)
경산시 농악대 (사진=박미화 기자)
제 57회 도민체전 성화 입장(사진=박미화 기자)
제 57회 도민체전 성화 입장(사진=박미화 기자)
(사진=박미화 기자)
출전 선수대표 선서(사진=박미화 기자)
최영조 경산시장 환영사(사진=박미화 기자)
최영조 경산시장 환영사(사진=박미화 기자)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10년만에 개최하는 두 번째 도민체전인 만큼 “스포츠 융복합 체전”이라는 대회 목표를 갖고 차별화되고 특색 있는 행사로 준비해왔으며, 이번 체전에서는 지역 경제의 위상을 보여 줄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지역 게임산업을 연계한 경산콘텐츠누림터를 도민체전 기간 내 특별 운영하며, 스포츠VR 게임대전, AR보물찾기 행사, AR낚시게임 등 다양한 이벤트로 관람객들의 발길을 바쁘게 했다.

또한, 23개 시·군에서 마련한 농특산품 홍보관, 먹거리 장터, 조규석화백 특별초대전, 지역 예술인들의 수준 높은 무대공연과 체험행사, 게임 코스프레 퍼레이드, 대회 하이라이트인 개회식은 28만 시민과 함께 만들고 지역 예술인, 체육인, 대학생, 일반 시민 등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행사가 되도록 하기 위해 개회식 연출 아이디어 공모, 초청가수 선호도 설문조사, 시민 플래시몹 출연진 모집, 시민노래자랑 참가자 모집 등으로 시민 참여를 대거 끌어내는 화합축제로 진행해 왔다.

‘희망찬 내일’이라는 주제로 펼쳐진 개회식은 오프닝 영상 ‘경산여행’을 시작으로, 이어진 경산시민 노래자랑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도민체전에만 볼 수 있는 대규모 특설무대에서 개성과 끼를 마음껏 뽐냈다.

제57회 경북도민체육대회 개식통고에 이어 역대 최대 규모인 12,162명(임원 3,496 선수 8,666)의 23개 시·군을 대표한 선수단이 시민·관람객들의 환호를 받으며 입장했고, 개최지인 경산시 선수단의 마지막 입장 후 대경대학교 국제태권도학과 학생들의 화려한 쇼태권퍼포먼스와 공개모집을 통해 자발적으로 참여한 경산시민들의 환영 플래시몹으로 경산을 찾은 내빈들과 경북 23개 시·군 선수단을 환영했다.

임종식 경상북도 교육감의 개회선언과 최영조 경산시장의 환영사로 시작된 공식행사는 대회기 게양,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의 대회사,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축사, 권영진 대구시장 축사에 이어 선수·심판의 선서로 이어졌다.

시민운동장에 점화 할 성화의 불씨는 시민들의 휴식공간인 경산 성암산과 경주 토함산에서 채화, 90명의 주자, 15개 읍면동을 순회하며 도전과 열정의 불이 되었고, 와촌면 “삽사리와 함께”, 자인면 “한장군 승마봉송”, 남천면 “발해마을 퍼포먼스” 등 지역별 특색 있는 이색 봉송을 만들어 또 하나의 축제의 장이 되고 시민의 염원을 모은 성화는 남매지 상설공연장에 합화·안치되어 음악 분수, 불꽃놀이와 함께 전야 분위기를 고조시킨 다음 개회식 날 시민운동장으로 옮겨졌다.

이날 개회식의 하이라이트인 성화 점화에서는 최종 주자인 지난 56회 대회 MVP 이규형 선수(육상, 경산시청)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금메달 리스트 김미옥(테니스, 경산시청) 선수가 화반을 점화하자 운동장 전체를 휘감는 화려한 릴레이 불꽃 쇼와 함께 성화대가 점화되면서 300만 도민의 화합과 미래를 밝히는 불로 타올랐다.

성화 점화에 이어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경산을 상징하는 무대와 EDM 뮤직, 퍼포먼스가 어우러지며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였으며, 이와 함께 공개대행사인 KBS아트비전에서 준비한 전국체전 규모의 연출시스템을 활용하여 경상북도 및 23개 시·군을 상징하는 24개 타워에서 대량의 영상, 조명, 레이저 등 첨단 멀티미디어 쇼가 운동장 전체를 수놓으며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그동안 경북도민체전이 경북체육발전의 밑거름이 되어 300만 도민의 힘과 역량을 하나로 결집하는 구심점 역할을 해 왔으며, 이번 대회에서도 시·군 간 진정한 명승부를 펼쳐 경북인의 저력을 다지고, 경산의 문화, 예술, 경제, 4차 산업이 만나『스포츠 융복합체전』으로 거듭나 300만 도민이 경산에서 꿈과 희망으로 하나 되는 대화합의 장이 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앞선 환영사에서“완벽한 대회 운영 및 철저한 안전 관리를 통해 선수단들의 경기력 향상과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방문하는 선수, 임원, 관람객들을 위해 28만 시민이 한마음으로 준비한 경산 인심을 한껏 누려 머무르는 동안 소중한 만남과 웃고, 즐기고, 행복했던 추억의 수첩을 가득 채워 가길 바라며, 마지막 한 장만은 여기 경산에 남겨두고 가길 바란다.”라는 뜻을 전했다.

“1막 경산 아리랑”은 개성 넘치는 팔광대 캐릭터들이 들려주는 경산의 옛이야기를 시작으로 이어서 등장한 경산국악협회의 어린이 국악인들이 삼성현의 고장 경산을 노래하며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 쉬는 경산을 보여주었고, “2막 여민동락”은 보인농악보존회, 계정들소리보존회, 자인여원무보존회 등 경산의 전통문화예술단체가 대거 참여해 완성도 높은 풍물 공연을 선보이며 화합과 풍요의 땅 경산을 연출했다.

공식행사가 끝나고 이어진 축하공연에서는 트로트의 여신 홍진영의 깜찍 발랄한 무대와 함께 언니 홍선영의 특별출연으로 식장 분위기를 고조시켰고,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을 발매하며 돌아온 우정 가수 코요태의 추억 무대는 관객들을 향수와 감동의 분위기로 사로잡았다.

제57회 경북도민체육대회는 19일부터 오는 22일까지 경산시민운동장을 비롯 26개 종목, 35개 경기장에서 각 고장의 명예를 걸고 나흘간 열전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