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해도 스펙 쌓기는 여전…“스펙 쌓기에 한 달 평균 18만원 지출해”
취업해도 스펙 쌓기는 여전…“스펙 쌓기에 한 달 평균 18만원 지출해”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4.25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인 제공)
(사진=사람인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평생직장 개념이 사라지고, 고용 안정성이 흔들리면서 직장인이 돼서도 전문성 확보를 위한 ‘스펙 쌓기’가 필수가 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은 직장인 474명을 대상으로 ‘직장 입사 후, 스펙 준비 현황’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2.8%가 ‘직장인이 돼서도 스펙을 쌓고 있다’고 답했다고 25일 밝혔다.

가장 많이 준비하는 스펙으로는 ‘자격증’(58.3%, 복수응답)이 꼽혔고, 다음으로 ‘업무 관련 직무교육 이수’(43.8%), ‘외국어 회화 능력’(35.9%), ‘공인 어학 점수 취득’(25.8%), ‘PPT, 엑셀 등 보고서 스킬’(25.8%), ‘학사, 석사 등 학위 취득(MBA 포함)’(11.3%) 등이 있었다.

이를 위해 한달 평균 18만원을 지출하고 있었다. 연간으로 보면 216만원을 지출하고 있는 셈이다.

직장인이 되어서도 스펙을 쌓은 가장 큰 이유는 ‘이직을 위해서’(61.2%,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취업을 위한 준비는 입사해서도 끝나지 않는 것이다.

이어 ‘전문성 확보를 위해’(57.4%), ‘고용 불안 등 미래에 대비하기 위해서’(44.3%), ‘연봉 인상, 승진 시 필요해서’(40.9%) 등의 이유가 많아 미래를 위한 자기계발을 하는 직장인이 많음을 알 수 있었다.

스펙 준비는 ‘관련 서적을 통해 독학’(57.1%)을 한다는 직장인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동영상 등 온라인 교육’(55.4%), ‘학원, 강습 등 오프라인 교육’(44.6%), ‘동호회 등 스터디’(11.6%), ‘사내 교육’(10.7%), ‘대학원 진학’(7%) 등이 있었다.

주로 퇴근 후 시간을 이용(71%, 복수응답)해 필요한 스펙을 준비하고 있었으며, ‘주말/휴일’(48.4%), ‘자투리 시간’(28.4%), ‘출퇴근길’(10.7%) 등의 시간 활용도가 높았다.

응답자 10명 중 9명은 ‘직장인의 스펙쌓기’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으며, 입사 후 쌓은 스펙은 ‘좋은 조건으로의 이직’(53.7%, 복수응답)에 가장 많은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연봉 향상’(33.3%), ‘인맥 형성’(18.1%), ‘승진’(17.8%), ‘스카우트 증가’(12.4%)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