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요식업두레협동조합, 소상공인 협업 활성화 사업에 선정돼
충청요식업두레협동조합, 소상공인 협업 활성화 사업에 선정돼
  • 박기연 기자
  • 승인 2019.07.0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충청요식업두레협동조합 제공)
(사진=충청요식업두레협동조합 제공)

[중앙뉴스=박기연 기자] 충청요식업두레협동조합(이사장 마상우)이 2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공모한 『소상공인 협업 활성화사업』에 선정됐다.

조합은 영세 자영업자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공동구매를 통한 원가절감 및 수익성을 높이고 지역과 상생하는 자립적 경제공동체를 구성을 목표로 결성된 두레조합이다. 

충청요식업두레협동조합 마상우 이사장은 “공단의 지원을 통해 공동구매로 인한 재료비를 절약하고 공동브랜드를 통한 생산 및 수익을 창출하고 홍보마케팅활동의 양적, 질적 확대를 통한 매출증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특히 마 이사장은 “무엇보다 데이터기반의 조합원의 경영환경분석을 통해 경쟁력을 컨설팅 할 수 있는 기초를 마련하는데 이번 사업의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이 조합의 설립부터 멘토링을 진행해 온 박상돈 전 국회의원은 “조합은 데이터기반의 지역상생의 소상공인 모델로서 우리 충청지역에서는 최초로 시도되는 사업으로 향후 성과분석을 통해 점진적으로 확대한다면 지역경제를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선정을 계기로 지역기반의 소상공인 맞춤형 지원사업이 절실히 필요한 때 충청요식업두레협동조합의 활약이 어려움에 처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