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3당 교섭단체 8월1일 본회의서 추경 처리 합의
與,野 3당 교섭단체 8월1일 본회의서 추경 처리 합의
  • 윤장섭
  • 승인 2019.07.3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보 국회' 정상가동...日경제보복 철회 요구
국회 본회의 4월 5일 이후 118일 만에 열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만나 7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만나 7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여야 3당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만나 7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하기로 뜻을 모으고 오는 8월 1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는 30일부터 관련 상임위를 중심으로 '안보국회'를 열고 오는 8월 1일 본회의를 소집,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일본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을 처리하기로 뜻을 모은 뒤 합의문을 발표했다.

대(對) 중국·러시아·일본 영토주권 침해 결의안과 권익위원회 위원 인사 안건도 동시에 처리하기로 했다. 야당이 주장했던  '안보 국회'를 위해 오늘(30일)부터 국회 운영위원회와 외교통일위원회, 국방위원회 등을 열고 현재 안보 상황을 둘러싼 현안 질의도 이어지고 추경안 심의도 재개한다.

오늘(30일)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를 시작으로, 국방위원회와 정보위원회가 열린다. 또 일련의 안보상황에 대한 청와대 대응의 적절성을 따지기 위해 국회 운영위원회도 내일(31일)까지 열리게 된다.

여야 3당 교섭단체의 합의로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열리는 것은 지난 4월 5일 이후 118일 만이며 경기 활성화를 위해 시급한 처리가 요구돼왔던 추경안은 국회 제출 99일만에 처리되게 된다.

앞서 7월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해온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일본 수출규제와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KADIZ) 침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의 현안 질의가 시급하다며 안보 관련 상임위원회를 열어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7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하기로 뜻을 모은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방 안보가 중요하지만 일본 수출 규제로부터 시작된 경제안보도 굉장히 시급한데 추경안 처리 과정에서 경제안보도 대비할 수 있는 길까지 확대됐다는 데 다행스럽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번 주에 추경 심사를 완료하고, 운영위 등을 통해서 한미 군사훈련 중단 축소, 지소미아, 전작권 등 안보 관련 중요 이슈를 따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추경은 이미 심사한 내용과 남은 기간 심사를 통해서 꼼꼼이 따지고, 안보상황과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 등에 대해 국회가 적극적으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