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자동차 공매로 체납세 징수 자주재원 확충
경주시, 자동차 공매로 체납세 징수 자주재원 확충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8.1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질 체납 자동차 등에 대한 체납세! 자동차공매로 징수하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는 올해 상반기 4회에 걸친 자동차공매를 통해 체납세 2700만 원을 징수했다.

경주시청 전경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청 전경 (사진=경주시 제공)

시는 고질․고액 체납자의 자동차 36대를 강제 견인해 자동차공매를 한 결과 2억 4100만 원의 낙찰금액을 얻었으며 이중 11.5%에 해당하는 금액을 징수함으로써 시 자주재원을 더 확보했다.

경주시의 자동차등록대수는 14만 2천대이며, 이중 체납차량대수는 3만 7800대이다. 이중 올해 6월에 부과된 자동차세의 체납액은 1만 6000대에 14억 7300만 원이고 총 자동차세 체납액은 47억 원에 달한다.

이에 시에서는 8월 한 달 동안을 자동차세 집중 징수기간으로 정해 번호판 영치활동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한편, 자동차 공매는 자동차세 징수의 한 방법으로 공매를 통해 자동차 매각이 이뤄지면 당해차량에 대한 체납세를 징수하고 차량 압류가 선순위이면 다른 지방세 체납액을 징수하기도 한다.

시는 한 장소에 오래 주차된 앞 번호판이 없는 자동차에 대한 소재와 공매대상여부를 파악한 후 공매대상 차량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공매를 실시해 체납세를 징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정근 징수과장은 “체납된 지방세는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징수한다는 과훈을 전 직원이 명심해 체납세 징수를 통한 경주시 자주재원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