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열린 장터' 채용박람회... 27∼28일 DDP 개최
금융권 '열린 장터' 채용박람회... 27∼28일 DDP 개최
  • 윤장섭
  • 승인 2019.08.1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개 금융회사 참여...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이 후원

 

최근 청년들의 실업 문제를 해결하자는 차원의 금융사들의 채용박람회가 열린다.
최근 청년들의 실업 문제를 해결하자는 차원의 금융사들의 채용박람회가 열린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최근 청년들의 실업 문제를 해결하자는 차원의 금융사들의 채용박람회가 열린다. 

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는 12일 금융회사 60곳이 참여하는 채용박람회를 27일부터 28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후원한다.

이번 채용 박람회는 하반기 신입직원 공채를 진행하고 있거나 할 예정인 은행, 증권사, 보험사, 카드사, 저축은행과 금융공기업, 금융협회 등 총 60개의 금융회사가 참여해 채용상담과 현장면접 등을 실시하고 금융권 일자리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구직자에게 더 많은 정보와 면접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틀동안 행사가 진행된다.

특히 서울 박람회장에 직접 참석하지 못하는 지역 인재들을 위한 현장면접과 채용상담 등도 운영한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청년들이 현장면접과 채용상담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화상면접 채용관을 부산, 대구, 광주, 제주시를 대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홈페이지에서 사전신청 해야 한다. 다만 채용상담의 경우 현장 등록을 통해서도 일부 참여할 수 있다.

행사 당일 현장면접을 실시하는 IBK기업은행, NH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KB국민은행, SGI서울보증보험 등 다수의 금융사들이 구직자의 연령, 학교 등에 의해 차별을 받지 않도록 블라인드 심사를 진행한다.

현장면접자 중 우수면접자에 대해서는 기관별로 30% 이상에게 하반기 공채 시 1차 서류전형 면제 혜택도 주어진다. 

현장면접 신청은 채용박람회 홈페이지를 통해 13일부터 19일까지 일주일간 이뤄지며, 더 많은 구직자가 면접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1인당 1개 금융회사로 지원 기회가 제한된다.

이번 박람회는 인공지능(AI) 자기소개서 컨설팅, 가상현실(VR) 가상면접, 직무 분석 등 '취업정보관'과, 채용동향 분석, 블라인드 면접방법 안내 등을 제공하는 '금융권채용컨설팅관', 면접 이미지 컨설팅, 메이크업 시연 등을 비롯한 다양한부대행사관을 운영한다. 2017년 처음 개최된 이 행사는 올해로 3회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