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리, 뮤지컬 ‘헤드윅’...“리얼한 원어 무대로 합류”
마이클리, 뮤지컬 ‘헤드윅’...“리얼한 원어 무대로 합류”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8.17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주) 창작컴퍼니다 제공)
(사진=(주) 창작컴퍼니다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2017년 시즌 당시 국내 최초로 영어 버전을 선보이며 대중의 관심을 모았던 ‘마드윅’, 마이클 리가 스페셜 리미티드 공연으로 다시 한번 ‘헤드윅’ 무대에 선다.

2017년 공연 당시 마이클 리는 ‘헤드윅’이 한국의 대학로 공연장을 찾는다는 설정으로, ‘헤드윅’을 자막의 도움 없이도 생동감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던 그는 미국에서 태어나 아시아계 미국인으로 자랐으며, 미국에서도 보수적이기로 유명했던 브로드웨이에서 활동했다. 이에 소수자의 이야기를 다루는 헤드윅에 더욱 출연하고 싶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화려한 외면에 가려진 외롭고도 나약한 내면의 그림자를 마치 자신의 이야기처럼 자연스럽게 풀어내 원작에 무척 충실하다는 평을 받았다.  2018년에는 오만석, 정문성과 함께 대만의 내셔널 타이중 시어터에서 한 번 더 뮤지컬 헤드윅 무대에 올라 현지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기도 했다.

제작사 쇼노트는 “2017년 당시 ‘무자막’ 원어 공연을 선보였던 이유는 작품의 현장성과 즉흥성을 자막으로 전달하기에 다소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듬해 대만 공연에서 마이클 리를 비롯한 세 명의 헤드윅 모두 자막을 통해 공연했음에도 헤드윅의 이야기가 관객들의 내면에 깊은 울림을 불러일으키는 것을 보며 마이클 리의 ‘자막’ 원어 공연에 대한 가능성을 떠올리게 되었다.”고 밝혔다.

실제 2019년 헤드윅의 공연 소식이 전해지면서 다수의 관객으로부터 마이클 리 캐스팅의 요청을 받은 것은 이와 같은 쇼노트의 바람에 큰 힘을 실어주었다. “마이클 리의 이번 공연은 더욱더 많은 분이 함께 소통하고 즐길 수 있도록 생생한 한국어 자막을 제공할 예정이다. 더 뜨거워진 ‘마드윅’의 무대를 기대해달라.”며 캐스팅 의도를 밝혔다.

한편 뮤지컬 헤드윅은 과거의 아픈 상처를 딛고 음악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살고자 하는 동독 출신의 가수, 헤드윅의 이야기를 다뤘다. 강렬하고도 스타일리시한 록 음악과 독특하면서도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스토리로 2005년 초연 이래 전국 공연 통산 약 2,150회,  ‘최고 객석 점유율’, ‘최다 누적 관객’을 기록한 바 있다. 

마이클 리를 비롯해 오만석, 정문성, 전동석, 윤소호, 제이민, 유리아, 홍서영 등 탄탄한 연기력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갖춘 배우들의 출연으로 더욱 화제가 되고 있는 2019 뮤지컬 ‘헤드윅’은 오는 11월 3일(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