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원 15층 아파트 외벽에 균열...주민 100여명 대피
경기도 수원 15층 아파트 외벽에 균열...주민 100여명 대피
  • 윤장섭
  • 승인 2019.08.19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층~15층 사이 외벽과 환기구 연결 부분에 균열.. 1991년 완공된 아파트

 

경기도 수원시 구운동에 있는 15층 짜리 아파트 외벽에 균열이 발생해 주민 10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기도 수원시 구운동에 있는 15층 짜리 아파트 외벽에 균열이 발생해 주민 10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경기도 수원시 구운동에 있는 15층 짜리 아파트 외벽에 균열이 발생해 주민 10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소방당국은 어제(18일) 오후 7시쯤, 수원의 한 아파트에서 외벽에 벽이 갈라졌다는 신고를 받고 만약의 사태를 대비하기 위해 주민 100여 명을 긴급 대피시켰다. 수원시는 아파트 건물과 콘크리트 환기구를 연결하는 부위에 균열이 생긴 것으로 보고 오늘 오전 중으로 정밀 구조진단을 하기로 했다.

이영인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은 "정화조에 의한 정화조 환기 시설로 판단하고 있다며 정화조가 필요한 시설인지 아닌 시설인지 정확한 안전진단을 해 봐야 원인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소방당국이 조사한 결과 10층에서 15층 사이 외벽과 환기구 연결 부분에 균열이 생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환기구와 인접한 30가구, 주민 100여명이 관리사무실과 노인정, 권선구청 대강당 등으로 대피했다. 수원시는 현장에 종합상황실을 마련해 주민들에게 구호 물품을 지급하고 있다.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현장 접근을 통제 중이다.

한편 균열 사고가 발생한 아파트는 1991년 완공된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화면=KBS방공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