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일당 12명 적발...7명 구속
1조 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일당 12명 적발...7명 구속
  • 윤장섭
  • 승인 2019.08.2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총책 은신처서 현금 153억 압수

 

해외에 서버를 두고 1조 원대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해외에 서버를 두고 1조 원대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해외에 서버를 두고 1조 원대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늘(28일)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총책 36살 A씨 등 7명을 구속하고 인출책 40살 B씨 등 5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적발된 이들은 유령법인 10여개를 설립하고 법인 통장 명의로 도박자금을 거래한 것으로 알려졌다.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총책 A씨는 지난 2017년 7월부터 이달 20일까지 베트남 등 해외에 서버를 두고 1조 7천억 원대 불법 도박사이트 3개를 운영해 천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일당들은 총책·통장 모집책·현금 세탁책·인출책 등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범행을 저질러 온 것으로 경찰조사에서 밝혀졌다.특히 이들은 도박사이트를 의류 판매 사이트로 위장한 뒤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전국 성인PC방 수십 곳에 공급해 도박 이용자들을 모집했다.

경찰은 불법 도박사이트에 관련 정보를 올 2월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경기도 일대 A씨 은신처와 사무실 등 4곳을 기습 방문해 현금 153억원과 1㎏짜리 골드바 1개 등을 압수했다. 압수된 현금 153억원은 5만원권 뭉치로 발견됐다. A씨 등 일당 4명의 은신처나 사무실 개인금고에 보관돼 있던 것을 경찰이 압수한 것,

경찰은 압수한 현금 153억원을 경찰청 통장에 우선 입금한 뒤 검찰 송치 때 검찰로 이체하고 추후 국고로 환수 조치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 등이 수입금 중 일부를 부동산 구입이나 유흥비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해당 자금을 추적하고 있으며 확인되는 모든 자금들은 전부 몰수 조치할 방침이다.또 판돈의 0.2%를 수수료로 받고 도박 이용자들에게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제공한 PC방 업주와 고액 도박자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일당 중 "해외에 머물고 있는 서버 운영자와 인출책 등 2명을 아직 검거하지 못했다"며 "국제공조를 통해 계속 추적해 검거해서 국내로 송환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