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 전격 압수수색...왜?
검찰,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 전격 압수수색...왜?
  • 윤장섭
  • 승인 2019.08.2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부산시장 2030 엑스포 유치 위해 유럽을 순방 중
검찰이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검찰이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관한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지난 27일 벌인 압수수색에서 확보하지 못한 추가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9일 오전 부산시청 7층 오 시장 집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서류와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중이다.

지난 화요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관 부산의료원 등 20여 곳을 압수 수색에 대한 추가 자료 확보 차원으로 보인다. 특히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임명과 관련한 자료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 시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장학금을 받는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오거돈 부산시장은 2030 엑스포 유치 활동 등을 위해 유럽을 순방 일정으로 자리를 비운 상태다.

조 후보자의 딸 조민 씨는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6학기 연속해서 모두 1천2백만 원의 장학금을 받아 특혜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조민 씨가 지난 2015년과 2018년 두 차례 유급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성적 미달 학생에게 특혜를 줬다는 논란이 꼬리를 물고있다.

논란이 되고있는 문제의 장학금은 당시 부산대 의전원 지도교수였던 노환중 부산시립의료원장의 개인 추천으로 받은 외부 장학금이다. 노 교수가 조 후보자의 딸 조민 씨에게 장학금 특혜를 준 대가로 부산의료원장 자리에 추천받았다는 것이 검찰이 확인하려는 부분이다. 노 원장은 양산부산대병원장 재직 당시 조 후보자의 딸 조민 씨의 지도교수다..

이와 관련해 부산대 측은 당시 성적이 나쁜 학생에게도 외부 장학금을 줄 수 있는 규정이 있었다고 해명했고, 오 시장도 지난 27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노 원장이 정해진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임명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오 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부산시립의료원 원장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임명됐다"고 밝힌바 있다. 

한편 검찰 관계자는 "오 시장 측이 디지털 포렌직을 직접 참관하겠다고 해서 잠시 중단했다가 일정을 맞추고 다시 재개한 것"이라며 "새로운 혐의가 있다거나 영장을 새로 발부받은 게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특혜 장학금 논란의 당사자인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전 양산부산대병원장) 선임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