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정전으로 엘리베이터에 25분간 갇혀...기도회 지각
교황, 정전으로 엘리베이터에 25분간 갇혀...기도회 지각
  • 윤장섭
  • 승인 2019.09.02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황, "지각한 것에 청중들께 용서 구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삼종 기도회에 늦게 나타나 카톨릭 신자 수천명이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삼종 기도회에 늦게 나타나 카톨릭 신자 수천명이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 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프란치스코 교황이 삼종 기도회에 늦게 나타나 카톨릭 신자 수천명이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 했다.

1일(현지 시각) CNN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삼종 기도회에 참석하기 위해 바티칸 대성당 3층 정중앙에 위치한 교황의 창문으로 이동하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탓다가 정전으로 엘리베이터에 25분간 갇히는 일이 일어나 소방관들에 의해 구출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바티칸 베드로 대성당 광장 앞에는 교황이 집전하는 삼종기도회에 참석하기 위해 가톨릭 신자 수천 명이 모인 상태였다.

교황이 일반 신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삼종 기도회에 '지각'하는 것은 드문 일이어서 모두가 교황의 신변에 이상이 있는 것 아닌지 우려를 나타냈으나 다행스럽게 교황은 정오에서 7분여가 더 흐른 뒤에야 모습을 드러냈다.

교황은 이날 삼종 기도회에 참석키 위해 광장에 모여있던 청중들을 향해 먼저 "지각한 것에 용서를 구해야겠다"며 정전으로 엘리베이터 안에서 25분 동안 갇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엘리베이터에서 구출해준 "소방관에게 감사한다"며 신자들에게 소방관들을 위한 박수를 요청했다. 

당시 엘리베이터에 교황이 혼자 있었는지, 보좌관들과 동행하고 있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2015년 두 명의 수녀가 바티칸 내 엘리베이터에 3일 동안이나 갇힌 사례가 있다. 하지만 교황이 엘리베이터에 갇힌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신임 추기경 13명의 명단이 발표되기도 했다. 13명의 신임 추기경에는 쿠바, 콩고, 과테말라 등 개발도상국 출신이 다수 포함됐으며, 무슬림 인구가 압도적으로 많은 모로코, 인도네시아에서도 추기경이 1명씩 배출됐다.

80세가 넘는 3명의 추기경을 제외하고 80세 미만인 10명은 차기 교황을 선출하는 '콘클라베'에서 투표권을 행사하고 교황으로 선출될 수도 있다. 교황은 이민자 문제에 관심을 갖고 꾸준히 지원 활동을 해온 사제 2명을 추기경으로 선택하기도 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