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물가상승률 사상 첫 0.0%...“디플레이션은 아니야”
8월 물가상승률 사상 첫 0.0%...“디플레이션은 아니야”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9.0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현지 기자)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상 처음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제자리걸음을 했다.통계청의 8월 소비자물가 결과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1(2015=100)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0%로 변동 없다고 3일 밝혔다.

따라서 이는 1965년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이후 최저 상승률 기록이다.  전년 동기 대비 물가 상승률이 1월 0.8%를 기록한 이후 연속해 1%를 밑돌다가 이번에 0.0%로 떨어졌다.

이같은 물가추세에 통계청은 기상여건의 양호에 따른 농·축·수산물 가격 하락과 석유류 가격 안정세가 주요 원인인 것으로 분석했다.  
 

연도별 월품목성질별 전년동월비 기여도 (자료=통계청 제공)
 (자료=통계청 제공)

8월 농축산물 물가는 1년 전보다 11,3% 낮아졌다. 특히 채소류(-11.4%)를 포함한 농산물이 7.3%로 떨어졌고 축산물 가격도 2.4%,  산물은 0.9%로 떨어졌다.  

국제유가 하락과 유류세 한시 인하 등의 영향에 따른 석유류 가격도 6.6% 하락했다. 반면, 개인서비스(0.59%)  석유류외공업제품(0.22%), 전기수도가스(0.08%p)는 상승했다.

한편 이 같은 물가추세에 일각에서는 디플레이션으로 봐야한다고 강조한 반면 통계청은 디플레이션과는 다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