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대대적인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경주시, 대대적인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9.07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입한 장보기 물품 일부는 온정 손길 필요한 복지시설 전달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가 온누리상품권 이용으로 정과 덤이 있는 전통시장 살리기에 대대적으로 나섰다.

(사진=경주시 제공)
온누리상품권 이용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사진=경주시 제공)

주낙영 경주시장은 추석을 일주일 앞둔 6일 지속적인 물가상승과 경기침체, 대규모 유통업체의 공격적 마케팅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찾아 제수용품과 선물용품 등 성수품 물가동향을 점검하고 시장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장보기 행사에는 경기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 공무원뿐만 아니라, 경찰서, 상공회의소, 농협, 성동새마을 금고, 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문화관광공사 등 20여개 자매 결연기관‧단체 임직원 400여명이 함께 중앙시장과 성동시장을 찾아 미리 준비한 온누리상품권으로 제수용품을 구입하며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는데 동참했다.

또한, 장보기 행사와 함께 건전한 상거래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수입 농산물 원산지 표시 지도 및 가격표시제 지도 점검을 병행실시하며, 어려운 서민 생활물가 안정을 유도하기 위해 물가안정 홍보 캠페인도 병행했다.

시는 이번 추석명절을 맞아 지역 16개소 전통시장과 상점가 활성화를 위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는 제로페이 기반의 온누리 모바일 상품권을 9월 4일 전격 출시하고, 2,000억 원 소진시까지 모바일상품권에 한하여 10% 특별할인판매를 실시하고 있다.

더불어 연말까지 온누리 모바일 상품권 할인구매 한도를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하고, 상품권 구매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지역 기업체와 기관․단체에 협조 공문을 발송하는 등 온누리상품권 이용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추석 명절 성수기에도 불구하고 물가상승과 경기침체로 소비가 줄어 전통시장 상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지역경제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시민과 관광객들은 전통시장을 이용해 줄 것”을 적극 당부했다.

한편, 경주시는 이날 구입한 장보기 물품 전부를 이웃의 온정이 필요한 모자보호시설과 청소년보호시설에 전달해 모두가 즐겁고 따뜻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