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국무위원장, 판문점 통해 조의문 전달
北 김정은 국무위원장, 판문점 통해 조의문 전달
  • 윤장섭
  • 승인 2019.10.3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위원장 조의문서 故 강한옥 여사 추모와 위로 메시지 담아
31일 청와대는 북한이 어제 판문점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31일 청와대는 북한이 어제 판문점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31일 청와대는 북한이 어제 판문점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전달해 왔으며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추모의 뜻을 전하고 위로한다는 메시지가 담겼다고 전했다.

조의문은 30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전달받았으며 밤 늦은 시각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서 대통령께 직접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의문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북측으로부터 판문점에서 전달받았고, 윤 실장은 전날 밤 빈소를 찾아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남측 인사에 대해 조의를 표한 것은 지난 6월 19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별세했을 때 이후 처음이다. 당시 김 위원장은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직접 보내 조의문과 조화를 전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