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퍼블릭 클라우드로 5년간 한국에 GDP 54조원 기여 가능”
구글, “퍼블릭 클라우드로 5년간 한국에 GDP 54조원 기여 가능”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11.0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총괄 (사진=구글 제공)
이지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총괄 (사진=구글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구글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향후 5년 동안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54조원을 기여하고 일자리 1만5천개를 창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글은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구글 클라우드 서밋 서울'을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구글은 이날 보스턴컨설팅그룹(BCG)과 함께 발표한 보고서에서 "2019년에서 2023년까지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은 한국 경제에 약 450억 달러(54조원)를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이 기간 동안 일자리 1만5천개를 직접 창출하고 3만5천개에는 간접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퍼블릭 클라우드는 아마존웹서비스·구글·마이크로소프트 등 외부 전문 업체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운영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칭한다. 특정 기업이 자체 구축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대비되는 개념이다.

구글의 퍼블릭 클라우드는 삼성전자, 위메프, 쏘카를 비롯해 LG전자, Sk텔레콤, 대한항공, 대한제강, 당근마켓, 선데이토즈, 바른손E&A 등 국내 주요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이지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총괄은 이날 자리에서 “한국은 구글 클라우드가 세계에서 전략적으로 중요하게 여기는 시장 중 하나”라며 “내년 초 서울리전 개설을 전후로 국내 기업이 비즈니스를 혁신하고 클라우드 기반 필수 인프라를 구현하도록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에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규모는 현재 15억 달러(1조7천365억원)에서 5년 후 31억 달러(3조5천888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구글은 내다봤다.

보고서는 퍼블릭 클라우드에 대한 지출 증가율이 연 25% 수준을 유지한다는 전제 아래 한국·호주·인도·인도네시아·일본·싱가포르 등 아태 지역 6개국에서 향후 5년간 4천500억 달러(525조원)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추산했으며 직접 창출한 일자리는 42만5천개에 달하리란 전망이다.

구글은 내년 초 서울 리전(특정 지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을 열고 국내 클라우드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아울러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등 보안인증 획득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