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하구 아파트 폭팔사고...집주인 14층서 떨어져 사망
부산 사하구 아파트 폭팔사고...집주인 14층서 떨어져 사망
  • 윤장섭
  • 승인 2019.11.0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7일) 오전 10시 22분쯤 부산 사하구 한 아파트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119와 경찰에 접수돼 119와 경찰이 출동했다.
오늘(7일) 오전 10시 22분쯤 부산 사하구 한 아파트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119와 경찰에 접수돼 119와 경찰이 출동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오늘(7일) 오전 10시 22분쯤 부산 사하구 한 아파트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119와 경찰에 접수돼 119와 경찰이 출동했다.

당시 현장에서 경찰이 화상을 입은 채 떨어져 있는 남성(42)을 발견했으나 이 남성은 숨져있었다는 것,

이날 경찰에 신고한 신고자는 "아파트 14층에서 폭발 굉음이 난 뒤 불꽃이 보이며 남성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119와 경찰은 현장에 도착 후 아파트 1층에 화상을 입은 채 쓰러져 있는 집주인 남성(42)을 발견, 병원으로 옮겼으나 집주인은 정오께 숨졌다.

가스폭발로 일어난 화재는 10여분 만에 진화됬으나 가스 폭발로 집 내부 유리와 집기들은 모두 부서졌다. 폭발에 놀란 주민 수십명이 아파트 밖으로 대피했다.

경찰 관계자는 집주인이 가스 폭발 후 복도로 나와 스스로 뛰어내렸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목격자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집주인 남성은 이 집에 혼자 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