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수능 만점자 15명.. ‘수학 어려웠다’
2020학년도 수능 만점자 15명.. ‘수학 어려웠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2.03 17:5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학년도 수능에서  수학 나형이 상당히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연합뉴스 재공)
2020학년도 수능에서 수학 나형이 상당히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분석에서 수학 나형이 매우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어도 상당한 집중력이 요구되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영어는 평이했고 수학 가형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까다로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1월 14일 치러졌던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 결과를 3일 발표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발표에 따르면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만점)에 국어영역은 140점으로 지난해(150점)에 비해 10점 낮아졌다.

이공계역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이 주로 치르는 수학 표준점수 최고점은 가형 134점, 인문사회계열을 희망하는 학생이 주로 치르는 수학 나형은 149점이었다.

2019학년도에 치러진 수능의 경우 수학 가형은 133점, 수학 나형은 139점이었다. 특히 수학 나형 표준점수 최고점은 2009학년도 수능(158점) 이후로 치러진 11번의 수능 중 가장 높았다. 2010∼2019학년도에는 수학 나형 표준점수 최고점이 130점대 초반∼140점대 중반 수준이었다.

국어영역도 2005학년도 이래 두 번째로 높은 표준점수 최고점을 기록했다. 불수능으로  평가를 받았던 2009·2011학년도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140점)과 같았다. 영역별 1등급 커트라인(컷)은 국어영역 131점, 수학 가형 128점, 수학 나형 135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어영역 1등급 컷이 132점, 수학 가형이 126점, 수학 나형이 130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국어는 1점 떨어지고 수학은 가형이 2점, 나형이 5점 올랐다.

재학생과 졸업생의 점수 차이는 전 영역에서 졸업생의 성적이 높았다. 졸업생은 국어 109.6점, 수학 가형 106.6점, 수학 나형 107.6점을 확보한 반면 재학생은 각각 97.1점, 97.2점, 98.3점에 머물렀다.  

한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만점자는 15명으로 집계됐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원장의 수능 채점결과 발표에 따르면 2020학년도 만점자는  재학생 13명, 졸업생이 2명, 사회탐구를 선택한 학생이 11명, 과학탐구를 선택한 학생이 4명이었다. 

이는 지난해 만점자 9명보다 6명 늘어난 것으로 지난해에는 재학생 4명, 졸업생 5명으로 졸업생이 강세를 보였다. 올해 스능 개인별 성적표는 내일 (4일) 오전 9시 긱 수험생들에게 배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능자 2019-12-08 20:24:19
수능 수학 정말 그렇게 어렵게 꼭 내야하나

뮤윙 2019-12-03 18:31:46
뮤 오리진 프리서버 뮤윙 서버

vip15,1천만 다이아,13티어 장비 (대천사무기) 무료지급

http://wing6.blogd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