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무패 행진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 품었다
김학범호 무패 행진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 품었다
  • 윤장섭
  • 승인 2020.01.27 0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태욱 결승골...한국팀 웃고 사우디 울고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U-23 대표팀이 무패(6승)의 행진으로 우승트로피 까지 들어올렸다. (JTBC방송 캡처)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U-23 대표팀이 무패(6승)의 행진으로 우승트로피 까지 들어올렸다. (JTBC방송 캡처)

[중앙뉴스=윤장섭 기자]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U-23 대표팀이 무패(6승)의 행진으로 우승트로피 까지 들어올렸다.

대한민국 축구 U-23 대표팀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이 창설된 지난 2014년 1월 이후 네 번의 도전 끝에 정상을 밟았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한국 대표팀이 연장전까지 가는 120분의 혈투 끝에 마지막에 웃었다.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설 연휴 다음날인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8분에 정태욱(대구)이 헤딩으로 사우디 골문을 열면서 승부의 마침표를 찎었다.

정태욱의 헤딩골은 결승골이 되면서 한국대표팀에게 우승이라는 큰 선물을 안겼다.

한국대표팀은 우승과 함께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권까지 확보하면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세계기록도 함께 썼다.

김학범호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3경기에서 중국(1-0승)과 이란 (2-1승), 우즈베키스탄 (2-1승)을 차래로 물리치고 8강전에서 요르단을 2-1로 이기고 호주와 4강전을 치뤄 2-0으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대표팀은 '2014년 1회 대회에서 4위를 기록하고, 2회 대회에는 아깝게 우승을 놓치고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후 3회 대회에서 다시 4위로 내려 앉았으나 이번 4회 대회에서는 우승하며 챔피언에 올랐다.

승부사 답게 매 경기마다 "김학범 감독은 선수기용에 파격적인 로테이션"을 운용했다. 4강전에서 후반전에 일찎 승부를 띄우며 호주전에 재미를 본 김 감독은 결승전에서도 ‘깜짝 카드’를 꺼냈다. 왼쪽 풀백인 김진야를 오른쪽 윙어로 배치했다.

김 감독의 깜짝 카드는 토너먼트 경기 내내 벤치만 지킨 정우영이었다. 결승전까지 철벽 수비를 자랑하는 사우디 골문을 열기위해 김 감독은 오세훈을 원톱으로 두고 2선 멤버들은 싹 바꿨다. 공격형 미드필더에는 김진규를 기용했다.

사우디는 이번 대회에서 단 1골만 내주며 어느 팀에게도 쉽게 골문을 허용하지 않았다.  전반 내내 선수들은 사우디의 그물 수비에 막혀 좀처럼 공격다운 공격을 하지 못하며 고전했다. "정우영을 활용한 빠른 역습 역시 크게 재미"를 보지 못했다.

정우영은 전반 20분과 전반 42분 두 차례 기회를 얻었으나 결국 득점에 실패하면서 김 감독의 용병술이 실패하는 분위기가 연출됐다. 후반 13분과 후반 32분, 이동준이 시도한 회심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후반 추가시간 3분이 주어졌으나 중국전과 요르단전과 같은 짜릿한 골은 터지지 않았고 오히려 우리 대표팀은 사우디아라비아의 마지막 뒷심"에 밀리며 위기를 맞기도 했다.

결국 "90분 동안 두 팀 다 골을 넣지 못하면서 연장전에 돌입하면서도 결승골"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연장전 없이 전승을 기록했던 한국 대표팀도 처음으로 90분 내 점수를 내지 못했다. 승부차기 까지 가기보다는 좀더 힘을내서 결승골"을 만들기 위해 우리 대표팀 선수들은 마지막 힘을 냈다. 그리고 결국 골문이 열렸다.

연장 후반 8분 사우디아라비아 왼쪽 측면, 너무 좋은 자리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동경의 패스를 받은 정태욱이 공중으로 솟구치며 뛰어올라 머리로 골문을 열었다.

철벽 수문장이던 사우디아라비아 골키퍼도 정태욱의 헤딩골은 막지 못했다.

한편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트로피와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축구 대표팀은 28일 새벽 방콕을 떠나 귀국길에 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