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코로나19" 마스크 부족사태 긴급 대응
경주시, "코로나19" 마스크 부족사태 긴급 대응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0.02.27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억5천만원의 예비비를 투입하여 10만장의 마스크를 긴급 공급

[중앙뉴스=경주, 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코로나19" 확산에 다른  마스크부족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3억5천만원의 예비비를 투입하여 10만장의 마스크를 긴급 공급 하기로 했다.

경주시청 전경  (사진=박미화 기자)
경주시청 전경 (사진=박미화 기자)

또, 중국 자매 우호도시의 요청에 따라 지원하고자 구입했던 마스크 1만장을 경주시민들에게 우선 공급하고, 중국에 보낼 물량은 국내 사태가 안정된 후 별도로 구입하여 추후 지원 할 예정이다.

경주시가 우선적으로 공급 할 마스크는 노약자. 저소득층, 보건의료지원인력. 지원아동센터 등 취약계층에 우선 지급키로 하였으며 정부에서 대구 경북지역에 우선 배부 할 공적물량에 대해서는 경주시 배분량을 최대한 확보하여 약국. 우체국. 농협하나로 마트등을 통해서 판매 할 계획이다..

한편,시민들의 고통을 들어주고자 마스크무상 기증의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한수원본사로부터 마스크 3만장(1억상당)기증이 있었으며, 재경경주회(회장백승관)에서도 3천장의 마스크(1천만원)를 보내왔으며, 시외버스터미널 황대원회장도 금일 오전 경주시청을 방문해 마스크비용 1천만원을 기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