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와 장마]하늘이 언제까지 뚫리려나...장맛비 이제는 그만 내렸으면
[오늘의 날씨와 장마]하늘이 언제까지 뚫리려나...장맛비 이제는 그만 내렸으면
  • 윤장섭
  • 승인 2020.08.1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 아직 안 끝났다…중부와 전북, 돌풍,벼락 동반한 매우 강한 비 또 내린다

 

계속되는 비로인해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의 위험이 어느때보다 높은 가운데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축대붕괴 등 비 피해를 줄이기 위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사진=중앙뉴스 DB)
계속되는 비로인해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의 위험이 어느때보다 높은 가운데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축대붕괴 등 비 피해를 줄이기 위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사진=중앙뉴스 DB)

[중앙뉴스=윤장섭 기자]"화요일인 오늘(11일)도 전국에 장맛비가 계속 되겠다". "제5호 태풍은 빠르게 소멸됬지만 '5호 태풍 장미'가 장마전선에 간접적인 영향을 끼치면서 오전 7시 현재 서울과 경기, 강원 북부와 충청 등 중부 지방에 강한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다.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서쪽지방으로부터 유입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장맛비가 내리겠고 곳에따라 국지성 장대비도 쏟아지겠다"고 예보했다.

경기와 충청 북부, 전북 일부 지역에는 '호우경보'가 발령됐고 남해안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장맛비는 오늘 오전까지 중부와 호남 지역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하고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계속되는 비로인해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의 위험이 어느때보다 높은 가운데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축대붕괴 등 비 피해를 줄이기 위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오늘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기남부·강원남부·충청도·전북에 50~150mm(많은 곳 200mm 이상), 서울·경기북부·강원북부·전남·경상도·제주도·서해5도·울릉도·독도에 30~80mm다".

7시 현재 "전국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4도, 춘천 24도, 강릉 25도, 대전 25도, 청주 24도, 대구 26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부산 25도, 울릉도.독도 24도, 제주 27도 등"이며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8도, 춘천 29도, 강릉 33도, 대전 29도, 청주 30도, 대구 34도, 전주 30도, 광주 30도, 부산 31도, 울릉도.독도 29도, 제주 34도로 예상된다". 현재 '폭염특보'가 내려진 강릉과 대구에는 낮 기온이 34도까지 치솟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 내리는 장맛비의 영향과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을 보이겠다".

바다 날씨는 울릉도와 독도에 강풍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제주도남쪽먼바다와 동해중부먼바다, 동해남부북쪽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중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 0.5∼2.0m, 동해 앞바다 1.0∼2.5m 높이로 일겠고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먼바다 0.5∼2.5m, 동해 먼바다 1.0∼5.0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1.0∼3.0m로 높게 일겠다.

기상청은 "계속되는 장마와 강풍으로 전 해상의 날씨 상황이 매우 좋지 않고 파고까지 높아 어민들의 해상 안전을 위해 어업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부득이 하게 어업 활동을 하는 경우 기상청의 해상 날씨를 시간시간 참고해 달라"고 부탁했다.

장맛비는 "오늘 밤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해, 수요일인 내일(12일)은 대부분 지역에서 장맛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다만 중북부 지역은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막바지 장맛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경기 북부에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리면서 연천군과 포천 영평교, 남양주 진관교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포천과 남양주는 밤사이에 각각 93.5mm와 90mm의 많은 비가 내렸다.

포천 영평교의 경우 수위가 주의 수위인 3.5m에 가까워지면서, 새벽 4시부터 다시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남양주 진관교에서도 새벽 6시부터 홍수주의보가 발령됐고 아침 7시 20분부터 수위는 주의 단계에 해당하는 2m에 도달했다.

계속되는 장맛비로 인해 한강의 수위도 많이 올라갔다.(사진=중앙뉴스 DB)
계속되는 장맛비로 인해 한강의 수위도 많이 올라갔다.(사진=중앙뉴스 DB)

연천군도 에외는 아니다. "연천 군남댐의 경우 수문 13개를 모두 열고 5천 톤이 넘는 물을 게속해서 방류하고 있다". "호우특보가 내려진 경기 연천 일대는 어제 오후 6시부터 오늘 새벽 6시까지 99mm의 비가 내렸다. 최근 열흘 동안 연천 지역 하루 평균 강수량인 94.5mm보다" 더 많은 양이 내렸다.

임진강 "홍수 위험 지수를 가늠케 하는 군남댐과 교량 수위는 소폭 감소하고 있다". 오전 7시 임진강 상류에 있는 군남댐은 31.3m까지 수위가 떨어졌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제한수위를 웃돌고 있는 상황이다. 임진강 상류에 있는 필승교의 수위는 오전 7시 기준 6.8m로 내려가면서 접경지역 위기대응 주의단계인 7.5m를 벗어났다.

어제 '주의' 단계인 수위 9.5m를 넘어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던 임진강 하류의 비룡대교는 아침 7시 기준 10m로 자정보다는 조금 떨어진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