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해병대 1사단 수성사격장 '주민 소음과 진동 피해 호소' 폐쇄 이전 요구
포항 해병대 1사단 수성사격장 '주민 소음과 진동 피해 호소' 폐쇄 이전 요구
  • 박미화
  • 승인 2020.08.18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포항, 박미화 기자] 포항 해병대 1사단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들이 사격훈련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며 폐쇄 및 이전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포항시 제공)
장기주민들의 사격장 폐쇄·이전 촉구 시위 모습   (사진=포항시 제공)

수성사격장이 위치한 포항시 남구 장기지역의 주민들은 “지난 수십 년간 사격장의 소음과 진동 등으로 정신적, 재산적인 피해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최근 주한미군의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이 시작되고 부터는 진동과 소음이 엄청나서 전화조차 받을 수 없다.”고 호소했다. 장기면 개발자문위원회(위원장 조현측)는 수성사격장에서 헬기 사격훈련을 계속한다면 주민들과 함께 사격장의 폐쇄와 이전을 강력히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14일, 장기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장기면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성사격장 주변지역 주민 의식조사 연구용역 설명회’를 열고 주민 의견 수렴에 나섰다.

이번 연구용역은 현재 장기면 수성리 929번지 지방도에서부터 장기로93번길을 따라 수성사격장 입구에 이르는 지역에 살고 있는 50여 가구 130여 명에 대하여 가족 구성, 거주형태, 농·축산업 운영 여부, 사격장 소음 피해 정도, 헬기 사격훈련 시행 전과의 소음 피해 비교 등 기본적인 내용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주 희망 여부, 개별이주 또는 강제이주 등 이주 방식에 관한 의견, 강제이주 시 이주단지 조성, 이주가 어려울 경우 방음 및 냉방시설 설치 희망 여부, 주민복지사업 실시 희망 여부 등도 연구과제에 포함할 예정이다.

장기면 조현측 개발자문위원장은 “수성사격장의 문제는 인근 수성리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라 장기면 전체의 문제”라면서 “주민에 대한 여론을 정확하게 파악하려면 인근지역뿐만 아니라 장기면 전체 주민들의 의견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한미군의 헬기사격 훈련은 경기도 포천의 로드리게스 사격장에서 운영되고 있었으나, 소음 등으로 인한 지역 주민들의 시위와 민원이 끊이지 않자 최근 장기 수성사격장에서 헬기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