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지역발전 방안 발표
경주시·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지역발전 방안 발표
  • 박미화
  • 승인 2020.08.2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스터 건설·운영 과정 투명 공개
실효성 있는 지역발전 방안 원칙 수립
경주시 경주시민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

[중앙뉴스=경주 박미화 기자] 경주시(시장 주낙영)와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21일 경주시청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 핵연료 임시저장시설 (맥스터) 건설을 위한 실효성 있는 지역발전 방안 원칙을 수립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박미화 기자)
경주시(시장 주낙영)와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지역발전 방안 발표(사진=박미화 기자)

경주시는 한수원과 구체적인 지역발전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경주시민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키로 하고 한수원은 공동협의체에서 지역 지원방안에 대한 원만한 합의가 이뤄진 후 맥스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맥스터는 원전 연료로 사용한 핵 연료봉을 임시 저장하는 곳으로 핵 연료봉은 사용 후 5년간 원전 내 수조에서 방사선 량이 일정 수준으로 떨어질 때까지 보관한 뒤에 맥스터로 옮겨 저장하게 된다.

지난달 사용후 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와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에서 발표한 공론조사 결과 81.4%의 주민이 맥스터 증설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맥스터 건설 및 운영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이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주민 참여를 보장키로 하는 등 원칙을 말하고, 이와 함께 경주시는 사용후핵연료와 원자력환경공단이 관리하는 방사성폐기물 저장에 대한 보상방안 강구의 근거가 되는 법적·제도적 장치의 마련을 위해 정부,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등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주민의 행복과 안전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가치이며, 이를 위해 경주시와 한수원이 상생발전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경주로 본사를 이전한 이래 시민들로부터 사랑받고 신뢰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한결같이 노력해왔다”며,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맥스터를 건설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